교육감들 "수능난이도 낮춰 고3 구제"?

관리자
2020-06-30
조회수 46

시도교육감 코로나19 여파 `고3 구제방안` 논의
재수생들 사이에선 `역차별` 우려 높아져


[사진 = 연합뉴스]


전국시도교육감들이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난이도 하향을 포함한 고3 구제안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에서 논의할 예정인 가운데 교육계 일각에서 '재수생 역차별'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30일 시도교육감협의회에 따르면 시도교육감들은 제73회 교육감협의회 총회에서 '고3 대입 구제 방안'을 논의한 뒤 교육부에 정식으로 제안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고등학교 학사운영에 차질이 생겨 고3 수험생이 대입에서 재수생보다 상대적으로 불리해졌단 지적이 계속됐기 때문이다. 교육감들은 이날 총회에서 논의한 내용을 교육부에 정식으로 건의할 계획이다. 앞서 교육부는 7월 중 고3 대입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총회에서는 수능 난이도·범위 조정 등을 포함한 고3 구제책이 논의될 예정이다. 앞서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은 수능에서 절대평가로 평가하는 영어와 한국사 영역을 예년에 비해 다소 쉽게 출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 은 올해 수능에서 고3 교육과정을 제외하고 주장하기도 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수능이 한달 가량 추가 연기가 가능하다고 발언한 바 있다.

그러나 교육계 일각에선 수능 난이도 조정 등이 재수생 역차별 부작용이 날 수 있어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현재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각 대학은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완화, 고3 비교과 최소화 등 고3 대책을 내놓은 상태다. 입시전문가들은 대입 직전에 전형 요소를 크게 손보는 것은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임성호 종로하늘교육 대표는 "수능 난이도 조정은 재수생, 고3 중 누가 수혜를 볼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다"며 "수능의 변별력이 훼손될 뿐만 아니라 또 다른 불공정, 형평성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고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정부의 고3 대책과 관련해 역차별을 호소하는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각 대학의 고3 구제안 발표 이후 "특정집단을 위시하는 대입정책은 말아주세요", "역차별의 우려가 있는 입시정책 시행을 반대합니다", "재수생 역차별 억울합니다" 등 역차별을 우려하는 내용의 청원이 연이어 올라왔다.

[신혜림 기자]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