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립대 3곳 중 1곳 ‘등록금 반환’

관리자
2020-07-31
조회수 18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설문조사 결과

7월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전국 42개 대학 3500명 대학생 등록금 반환 집단 소송 선포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등록금 반환’에 해당하는 노력을 기울인 대학에 전체 1천억원을 지원하는 사업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4년제 사립대 3곳 가운데 1곳은 1학기에 재학생들에게 생활비 또는 특별장학금을 지급했거나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사총협)은 31일 지난 17~24일 전국 4년제 사립대 153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등록금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를 보면, 153곳 가운데 18곳(11.7%)은 1학기 재학생들에게 생활비 또는 특별장학금을 지급했다. 앞으로 지급할 예정인 학교도 32곳(20.9%)으로, 둘을 합치면 50곳(32.6%)에 이른다.

지급 금액은 10만원이 가장 많았다. 18곳 가운데 11곳이 학생 1인당 10만원을 지급했고 3곳이 20만원, 1곳은 15만원, 1곳은 5만원을 지급했다. 2곳은 지급 금액을 밝히지 않았다.

2학기 등록금을 장학금 형태로 감면할 계획을 정했거나 학생들과 협의 중인 사립대는 81곳(52.8%)이었다. 감면 계획이 확정된 학교 14곳(9.1%), 검토 중인 학교 67곳(43.7%) 등이다. 감면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학교는 23곳(15%)이다.

재원으로는 교내 장학금이 가장 많이 쓰였다. 153곳 가운데 79곳(51.6%)이 재원 마련 방법(복수응답)으로 교내 장학금을 꼽았다. 이어서 60곳(39.2%)은 교비·등록금 일부, 47곳(30.7%)은 교직원·동문 기금, 43곳(28.1%)은 정부지원금으로 재원을 마련했다고 응답했다.

한편 국·공립 대학의 경우 30곳이 1학기 등록금 일부를 반환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28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 나와 “국립대 29곳와 공립 서울시립대가 등록금 문제를 학생들과 협의해 특별장학금 형식으로 돌려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유진 기자 yjlee@hani.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