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스마트 교육현장의 미래라더니···결국 학부모 반발에 한발 물러서

관리자
2021-09-15
조회수 5

올 개축 학교 25% 대상서 제외

지난달 30일 서울 용산구 신용산초 정문 앞에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추진을 비판하는 근조 화환이 진열돼 있다./허진 기자[서울경제]



노후된 학교 건물을 새로 짓거나 리모델링하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추진과 관련해 학부모의 반대가 거세지자 교육 당국이 일부 학교를 사업 대상에서 제외했다. 올해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개축 대상에 포함된 학교 중 25%가 반발하면서 교육 당국은 이들 학교를 사업 대상에서 제외하며 한발 물러서는 모습이다. 이번에 철회를 신청한 학교 외에도 이탈 행렬이 이어지며 도미노 보류 사태로 번질지 교육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15일 개축 대상 학교 중 이미 사업 철회를 요청한 9개교는 사업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교육 당국이 애초 그린스마트 사업은 현실과 맞지 않는 낙후된 교육 환경을 바꾸기 위한 선결 과제로 강행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으나 학부모의 반발에 백기를 든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다만 건물 안전등급이 C등급 이하인 경우에는 정밀 안전진단을 하고, 그 결과 안전등급이 D나 E등급으로 나오면 개축이 불가피하므로 학교 및 학부모와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40년 이상 된 학교 건물을 개축하거나 리모델링 해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지능형 교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서울의 학교 1,392개교의 건물 총 3,661동의 안전 점검 결과, D등급과 E등급을 받은 건물은 단 한 동도 없었고 C등급을 받은 건물은 274동(7.5%)이었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총 231개교를 개축 혹은 리모델링한다는 계획이며, 이 가운데 35개교에 올해 개축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학부모들의 강력한 반발로 결국 일부 학교에 대해서는 사업을 철회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일부 철회 요청이 있었던 학교에 대해서는 뜻을 수용하겠다”며 “추가 철회 학교가 일부 있다면 학교에서 의견 수렴해서 안전진단을 실시해서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린스마트 개축은 학부모와 충분한 공감대가 없는 상황에서 교육 당국 주도로 강행되면서 교육청과 학부모 사이에 갈등을 겪었다. 그린스마트 개축 공사 기간에 학생을 인근 학교로 분산 배치하거나 이동식(모듈러) 교실 혹은 인접 학교 유휴 건물 등을 사용하게 돼 안전성 등이 지적돼왔다. 또 학부모들과 사전에 소통하지 않아 반발을 심화시켰다는 분석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역시 “노후 학교를 새 건물로 만드는 사업을 어렵게 시작했는데, 실무 부서에서 개별 학교에 이 사업을 설명하지 못했다”며 소통과 설명이 부족했다고 인정했다.


김보리 기자(boris@sedaily.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