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사기꾼 유승준, 양심 말할 자격無"…서연미 아나운서, '처벌' 거론에 발끈(종합)

관리자
2019-09-09
조회수 75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가수 겸 배우 유승준(43·스티브 유)과 CBS 서연미 아나운서(31)의 설전이 가열되고 있다.서연미 아나운서는 8일 자신의 SNS에 "전 국민 앞에서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대국민 사기극 연출한 분이 거짓 증언과 양심을 거론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다"며 자신을 향해 '처벌 또는 사과'를 거론한 유승준을 향해 재반박했다.

서연미 아나운서는 "누군가가 자신의 커리어만을 생각해 거짓말할 때, 정직하게 군대 간 수십만 남성들의 마음은 무너져 내리지 않았을까"라며 "육군으로 현역 입대한 제 남동생, 첫 면회 갔을때 누나 얼굴 보고 찔찔 울던 게 생각나 마음이 아프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연미 아나운서는 지난 7월 CBS 라디오 '김현정의뉴스쇼'의 유튜브 콘텐츠 '댓꿀쇼 플러스'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지난 7월 유승준의 재외동포(F-4) 비자 발급 거부 소송에 대해 대법원이 원심 파기 판결을 내림에 따라 유승준 병역 도피 이슈가 수면 위로 떠오르자 이뤄진 것.

서연미 아나운서는 "하루 용돈 500원일 때 일주일 모으면 워크맨에 넣을 테이프를 살 수 있었다. 처음 산 테이프 주인공이 유승준이다. 그래서 더 괘씸죄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완벽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엄청난 크리스찬이고 모범청년(이었다), 해병대 가겠다고 방송에서 해변을 뛰면서 군가를 부르던 기억도 난다"며 "내가 믿었던 아이돌에 대한 배신이다. 친구들이 유승준 전도하고 다니던 저까지 몰지각한 애로 몰더라"고 강조했다.

특히 유승준의 입국 의도에 대해 "중국과 미국에서 활동하면서 수익을 낸다.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번 돈에 대해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라고 꼬집기도 했다.

이 소식을 접한 유승준은 "처벌 아니면 사과 중에 하나는 꼭 받아야겠다. 준비중"이라며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유승준은 "유언비어와 거짓 루머들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삶을 포기하기도 한다.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 거 같은데 저를 보고 '얘'라고 하더라"면서 "용감한 건지 아니면 멍청한 건지, 그때 똑같은 망언 다시 한번 제 면상 앞에서 하실 수 있기를 기대하겠다. 언젠가 그쪽이 상상하지도 못할 만큼 가슴 아프고 답답한 일들을 당할 수도 있다는 것 기억하시라"고 분노를 터뜨렸다.'사증(비자) 발급 거부 원심 파기 환송'은 유승준이 지난 2002년 1월 첫 입국 거부 이래 17년간 끌어온 관련 논란에서 거둔 첫 성과다. 유승준이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법적 투쟁에 돌입할지 궁금해진다. 유승준 팬들의 댓글이 이어지자 서연미 아나운서는 자신의 SNS를 비공개로 돌린 상태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0 0


Location



Reservation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