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부2’ 한석규X진경X변우민, ‘돌담병원’ 멋진 세 꼰대들 ‘낭만적 행동’ 개시 [간밤TV]

관리자
2020-02-12
조회수 119

SBS ‘낭만닥터 김사부2’


“당신들 진짜 되게 재수 없는 거 알아요?” VS “김사부는 그런 걸 개멋부린다고 하던데요”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 한석규, 진경, 변우민이 돌담병원을 사수하는, 멋진 꼰대들다운 ‘낭만적 행동 개시’로 안방극장을 오롯이 사로잡았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위기에 빠진 돌담병원을 구하고자, 한석규, 진경과 변우민 등 소위 ‘돌담 꼰대’ 3인방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담겼다. 한석규(김사부)는 신동욱(배문정)에게서 김주헌(박민국)이 보낸 간호사들이 환자를 되돌려 보내고, 안효섭(서우진)에게 내부 고발당했던, 박종환(임현준)이 의료진들을 뒤흔들고, 안효섭은 수술을 잘못한 이성경(차은재) 오빠 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왜 지켜만 보고 있냐는 신동욱에게 한석규는 “히든카드는 언제나 마지막 순간에 쓰는 거야”라고 말했지만, 신동욱은 이번에는 사람을 잃을 수도 있다는 경고를 던져 한석규를 흔들었다.


그때 진경(오명심)은 박효주(심혜진)로부터 안효섭이 밝히려던 잘못된 수술의 집도의가 이성경 오빠라는 것과 과거 내부 고발로 인해 불이익을 당했던 안효섭을 부추기지 말라는 말을 듣고 굳어버렸다. 심지어 직원들 사이 한석규가 쓰러진 게 지병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 변우민(남도일)도 병원에서 잘린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후 불안한 눈빛을 드리웠다. 하지만 갑자기 등장한 한석규가 진경을 향해 “그거 아세요? 나한테는 짐이 아니라 힘이에요. 수쌤이나 도일이, 은탁선생, 돌담 식구들 전부 다”라고 전해 진경을 울컥하게 했다.


이후 진경과 변우민이 오다가다에서 만난 순간, 한석규가 나타나 미처 몰랐던 변우민의 계약해지통지서를 읽어본 후 이를 찢어 버렸다. 그리고 병원장 결정이라는 변우민에게 “어쩔 수 없다는 변명은 하지 말자. 어쩔 수 없는 게 아니라 귀찮은 거잖아. 사실은 예의도 없고 경우도 모르고 상식도 없는 놈들 상대하는 거 이제 아주 지긋지긋하고 짜증나서. 피하고 싶은 거잖아”라고 일침을 날렸다. 그러면서 김주헌이 돌려보낸 환자들 중 한명이 과다출혈로 결국 사망했고 한 명은 의식불명이라며 “우리가 어쩔 수 없다는 핑계를 대는 순간 그런 일이 생기는 거야. 악순환은 계속해서 되풀이 될거고”라며 니 방식대로 그만두라고 변우민에게 조언을 건넸다.


다음날 여전히 환자가 없는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울려대는 알림 문자와 동시에 응급실에 들어선 한석규가 따로 핫라인을 개설했다며 특유의 너털웃음을 터트렸다. 그러나 정신없이 환자들이 밀려드는 가운데, 심혜진이 환자 상태가 좋지 않고, 이성경 수술을 믿을 수 없다며 수술실 오픈을 거절했던 것. 이때 극적으로 등장한 변우민이 ‘남의 계약문제까지 심교수가 관여할 일 아닌 거 같은데요’라고 박효주를 일축한 후 이성경을 대동한 채 수술실 문을 열었다.


무엇보다 진경은 안효섭이 집도하는 수술에서 박효주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믿는 대로 가세요. 그런다고 수술방에서 쫓겨나는 일은 없을 거예요. 적어도 여기 돌담병원에서는요”라고 밝혔던 터. 수술이 끝난 후 “당신들이 서우진 인생 책임질 수 있어?”라고 목소리를 높이는 박효주에게 진경은 “리스크가 무서워 환자의 수술 거부하신 분이 하는 조언이 서우진 선생한테 무슨 도움이 될지 모르겠네요”라고 일갈했다. 더욱이 “당신들 진짜 되게 재수 없는 거 알아요?”라는 박효주에게 진경은 “그런 걸 김사부께선 개멋부린다고 그러시던데”라고 답해, 박효주의 분노를 북돋았다. 이어 맞은편 수술실에서 나온 한석규와 변우민, 진경이 자신의 첫 집도에 대해 감격하는 수술실 안 이성경을 바라보며 미소를 짓는, 돌담병원 멋진 세 꼰대들의 모습이 담겨 뭉클한 여운을 안겼다.


그런가하면 이날 엔딩에서는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에서 주현(신회장)을 보필하던, 주현 오른팔 서영(주지배인)이 등장해 충격을 선사했다. 주현 죽음 이후 종적을 감췄던 서영이 무슨 일로 한석규를 찾아오게 된 것일지, 돌담병원에 또 무슨 일이 생기게 될 지 궁금증을 높였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오늘 김사부랑 수쌤이랑 도일쌤 보면서...사람이 저렇게 늙어가야지라고 반성했습니다! 개멋이 아니라 진정한 멋짐입니다!!”, “꼰대인 듯 꼰대 아닌 꼰대 같은 세 사람, 올바른 정신 가진 꼰대들은 환영입니다!!”, “매회 가슴이 먹먹해지고 뜨거워지면서 울컥 올라오는 것이 있다. 그것이 감동이든, 눈물이든, 어쨌든 이 드라마는 나를 변화시키고 있는 듯하다”, “낭만닥터 김사부에서만 볼 수 있는 ‘찐 어른’들의 가르침, 눈물이 핑 도네요!”라고 뜨거운 호응을 쏟아냈다.


이날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 2’ 12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22.1%, 전국 시청률 21.9%, 순간 최고 시청률 24.6%를 돌파,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2049 시청률은 8.8%를 달성, 6주 연속 화요일 방송된 지상파, 종편 모든 프로그램 중 전 채널 1위를 기록하며 범접할 수 없는 최강자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 13회는 오는 17일(월)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유하은 온라인기자 he-dub@kyunghyang.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