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비 "요즘 10대들 엄청나. '나를 갖고 놀아 달라' 얘기 해주고 싶어"

관리자
2020-05-25
조회수 59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이른바 ‘깡’으로 다시한번 전성기를 맞게 된 비의 새로운 화보가 공개됐다.


이번에도 비는 완벽한 몸과 함께 가수 인생을 다시한번 시작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더불어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10대를 사이에서의 자신에 대한 평가에 대해서는 “나를 갖고 놀아 달라고 얘기 해주고 싶다”는 말로 다시한번 자신감을 내비쳤다.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는 25일 최근 가수 비(정지훈)와 함께한 화보를 선보였다. 무엇보다 최근 홈트레이닝으로 10kg을 감량하고 20대때 몸무게로 돌아간 비는 근육질 몸매와 날카로운 눈빛으로 남성미를 폭발시켰다.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비는 최근 틱톡 등의 sns로 10대들과 활발히 소통하는 것에 대해 “‘어? 이 형은 배운데 왜 춤을 춰요?’ ‘나 08년생인데 얘는 왜 이렇게 갑자기 춤을 잘 춰?’ 같은 리플이 달리더라. 요즘 10대들 엄청나다(웃음). 어찌됐든 나는 그 들한테 ‘나를 갖고 놀아 달라’고 얘기 해주고 싶다. 그게 연예인인거고 연예인은 광대이고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놀이 수단이 되어서 돈을 버는 직업이니까”라면서 “지금은 펭수도 있고 크리에이터, 유튜버도 있고 모두가 스타인 시대다. 이제는 그들과 같이 경쟁을 하지 않으면 배우든 가수든 힘들다고 생각한다. 신비주의는 예전의 것이 되었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현재의 기운을 이어 하반기에도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까. 그는 “두 세달 뒤면 준비한 프로젝트가 하나 둘씩 공개가 될 예정이니 기대해달라. 젊은 프로듀서들, 요즘 음악 잘 만든다는 후배들과 작업할 거고 발라드든 댄스곡이든 앨범이 아닌 음원을 자주 낼 거다”면서 “몸도 리셋, 노래도 리셋 중이다. 포스트 말론이나 트래비스 스캇 같은 래퍼들이 부르는 노래를 들어보라. 예전엔 알앤비 소울이 대세였다면 요즘엔 툭툭 흘리지 않나. 나도 정석대로 바이브레이션하는 습관을 버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월드스타로 아시아와 할리우드를 넘나들며 활동했던 그는 ‘자신의 인생을 드라마로 친다면 겨우 1부’라며 또 다른 시작을 예고했다.


비는 “우리가 아는 샌더스 할아버지도 65세에 KFC를 창업했다더라. 그러니까 나도 이제 1부 시작했다.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라니까”라며 웃었다.


한편, 이번에 공개된 비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6월호와 함께 하퍼스 바자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공개된다.


whice1@sportsseoul.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