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 "매니저 이전에 동갑내기 친구..일방적인 '갑질' 폭로 충격적"

관리자
2020-07-10
조회수 34

[스포츠조선 박현택, 정안지 기자] 배우 신현준이 전 매니저 김 모 대표가 제기한 '갑질 논란'에 대해 "충격적이다"며 입을 열었다.신현준은 9일 스포츠조선에 "부부나 연인, 사업파트너 다 마찬가지다. 수년간 함께 한 두 사람간에 갈등이 왜 없고, 서운한 점이 왜 없겠나"라며 "하지만 두 사람 중 한쪽이, 그 모든 세월의 이야기 중 일부분을 '폭로'라는 이름으로 나열한다면 또 다른 의미의 폭력이 될 수 있음을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13년간 나와 일하며 나 역시 서운하거나 힘든 점이 많았지만 '반박'이라는 이름으로 어떤 사건이나 문제가 있었는지는 밝히지 않겠다"며 "풀지 못한 응어리나 불만이 있었다면 나와 만나서 대화 나눌 수 있었는데 아쉽다"고 덧붙였다.

신현준은 또한 욕설과 폭언을 일삼고, 신현준의 모친의 시중까지 들었다는 김 대표의 주장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신현준은 "(김)XX이는 매니저이기 전에, 스무살 때부터 알고 지낸 동갑내기 친구다"라며 "남자인 친구간에 얼마나 격식 없이 지냈겠나. 'X끼', '이 자식아' 같은 호칭은 허물 없이 자연스러웠고, 그 친구도 역시 나에게 그렇게 대했다"고 설명했다.그러면서 "XX이와 저는 친구 사이이기 때문에, 서로의 어머니께도 자주 인사 드리는 사이였다"며 "어머니께서는 XX이에게 자주 아침밥을 차려주고, 그를 위해 매일 기도하고, 기도원에 가시기도 했다. 나 역시 XX이의 가족 중 몸이 아픈 분을 위해 도움을 주기도 했다"고 했다. 신현준은 "단순히 배우-매니저 관계가 아닌 가족간에도 서로 도움을 주고 받은 사이였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현준은 "XX이가 매니저 일을 그만둔 지 6~7년이 지났는데 그 사이에 번호가 바뀌어 연락을 못해서 주변 지인들에게 그의 번호를 애타게 수소문하기도 했다"며 "13년간 XX이와 일하며 수차례 헤어졌다가 다시 일했다. 그 친구가 어려울 때 도왔고, 그 역시 나에게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또 다른 기사에 매니저가 20여명이라고 하는데, 현재 같이 생활한 코디, 메이크업, 등 스텝들은 모두 10년 이상 변함없이 관계를 맺어오고 있다"며 "좋지않은 소식으로 심려끼쳐 드려,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했다.

앞서 이날 김 대표는 한 매체를 통해 "신현준과 13년간 일을 했지만, 계속되는 '연예인 갑질'에 죽음까지 생각했다"고 폭로했다. 지난 1995년 신현준의 로드 매니저로 일을 시작한 김 대표는 "신현준으로부터 제대로 정산을 받지 못했다"면서 "그의 어머니 심부름까지 하며 과도한 업무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보도가 나가자 신현준 측은 보도자료를 내고 이를 즉각 반박했다.

현재 신현준 소속사의 이관용 대표는 "전 매니저의 갑질 주장의 터무니 없는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관용 대표는 신현준과 함께 스타와 매니저의 일상 생활을 보여주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도 함께 출연했던 매니저다. 현재 그는 교통사고로 인한 재활로 인해 신현준의 직접적인 매니지먼트는 맡고 있지 않지만 언론 및 공식입장 등 대응을 함께 해줄 매니저가 부재한 신현준을 위해 논란에 대한 대응에 나섰다.

이관용 대표는 "함께 일한 기간은 8~9년 정도된다. 90년대 신현준이 '장군의 아들'로 활동할 때 매니저로 일하던 사람으로 신현준과 연락을 하지 않고 지낸 지 6~7년이 넘은 사람이다. 갑자기 이런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하는게 당황스럽다"며 "월급을 60만원 밖에 받지 못했다고 하는데 90년대 당시 평균 로드매니저의 월급이고 그런 금액의 월급을 받은 기간도 아주 잠깐이었다. 연차가 쌓이고 물가상승률이 올라감에 따라 수백의 월급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갑자기 이제와서야 이런 거짓 주장을 하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 그분에게 사기 피해를 봤다는 업계 관계자가 한 두명이 아닌 걸로 알고 있다"며 "정확한 상황과 입장을 정리해 곧 공식 입장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현택 기자 ancn@sportschosun.com 정안지 기자 anjee85@sportschosun.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