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친오빠' 권순욱, 복막암 4기 투병→향년 39세 사망..애도 물결

woodenmaster@naver.com
2021-09-05
조회수 2

가수 보아의 친 오빠이자 뮤직비디오 감독 권순욱이 복막암 투병 중 별세했다. 향년 39세.

보아와 권순훤은 5일 SNS를 통해 "故 권순욱 감독이 2021년 9월 5일 0시 17분 별세하였기에 삼가 알려드린다"며 권순욱의 부고를 알렸다.
고인의 빈소는 아산병원 장례식장이며 발인은 오는 7일 7시, 장지는 여주 선산이다. 상주인 권순훤은 "코로나19로 친인척분들과 장례를 진행한다"며 "따뜻한 마음의 위로 부탁드리며,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권순욱은 지난 5월 복막암 4기 투병 소식을 알려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당시 그는 "복막에 암이 생겼고, 전이에 의한 4기 암이다. 복막염으로 고생하던 작년 12월 말쯤 몸 안의 스텐트가 장을 뚫고 나오면서 장 천공이 생겼고, 말할 수 없는 고통을 동반한 응급 수술을 했다. 헌데 예후가 좋지 않은지 현재 기대 여명을 2~3개월 정도로 병원마다 이야기한다"며 장폐색으로 2달 넘게 식사를 못해 몸무게가 36kg까지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암의 첫 발병은 스트레스였다. 첫 발병했던 몇해 전 한 해 동안 70편을 제작하고 온갖 스트레스와 직원들과의 트러블, 지옥 같던 촬영장, 회사 운영. 그리고 개인적인 문제들과 모든 일들이 피해갈 곳 없이 한 구간에 묶여 저를 괴롭힌 시기가 있는데, 그때 처음으로 병에 걸리게 됐다. 그리고 아무리 관리를 잘한다 한들 전이를 일으킬 기수 2기 이상인 경우엔 열에 아홉은 재발 예약이라고 한다"며 과도한 스트레스가 원인이었다고 전했다.

이에 많은 지인과 네티즌의 응원이 쏟아졌고, 보아는 "오빠야 사랑해! 우리 이겨낼수있어!! 내가 꼭 라면 끓여줄거야 그거 같이 먹어야해!!!"라며 "오빠는 정말 강인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 내 눈에 가장 멋지고 강한 사람.. 매일매일 힘내줘서 고마워"라고 오빠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표했다.


권순욱 역시 "기적을 믿어보자는 것. 저도 진심으로 기적에 모든 걸 걸어보려 하고 있습니다. 이제까지 그렇게 살아본 적 없지만, 마지막으로 기적이란 걸 꿈꿔보게 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라며 최선을 다해 이겨내겠다고 다짐했지만 투병 생활 끝에 이날 눈을 감았다.

네티즌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좋은 곳에서 편히 쉬시길" "젊은 나이에 너무 안타깝다"는 메시지를 전하며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권순욱은 뮤직비디오 감독으로서 백지영, 보아, god, 폴킴 등의 뮤직비디오를 제작했다. /mk3244@osen.co.kr

[사진] SNS
지민경 (mk3244@osen.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