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슬기로운 의사생활’ #관전 포인트 #케미 #한국판 ‘프렌즈’

관리자
2020-03-10
조회수 39

사진|tvN 제공
[종합] ‘슬기로운 의사생활’ #관전 포인트 #케미 #한국판 ‘프렌즈’

신원호 감독이 한국판 ‘프렌즈’의 탄생을 예고했다.

10일 오후 2시에는 tvN 새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김대명, 전미도, 신원호 감독이 참석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사람들의 생로병사가 녹아있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 지기 친구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응답하라’ 시리즈와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신원호 감독과 이우정 작가가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여기에 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김대명, 전미도 등 실력파 배우들의 출연 소식이 전해지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조정석은 노는 것도 성적도 늘 일등만 해온 ‘인싸’ 간담췌외과 교수 익준 역을, 유연석은 환자들에게는 다정하지만 동기들에겐 예민하기만 한 소아외과 교수 정원 역을, 정경호는 자기 관리가 철저한 완벽주의자 흉부외과 교수 ‘준완’을, 김대명은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피하고 불편해하는 은둔형 외톨이 산부인과 교수 석형 역을, 전미도는 의대 동기 5인방의 홍일점이자 똑부러진 신경외과 의사 송화 역을 맡는다.


신원호 감독. 사진|tvN 제공


이날 신원호 감독은 배우들의 캐스팅 비화를 공개했다. 그는 조정석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기존 캐스팅 방식이 유명한 분보다는 무명의 배우들을 선택하는 거다. 근데 이번에는 주인공 나이대가 40대인데, 발견되지 않은 신인을 찾기가 어려웠다. 또 5명의 친구들이 5개의 과를 맡아서 주변 인물들이 많다. 그래서 시청자들한테 5명의 친구들이 인지가 안 되면 이해가 어려울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점에서 익준 역에 조정석이 어떨까 싶었다. 이우정 작가와 내가 좋아하는 배우기도 하다. 조정석과 미팅을 진행했는데 흔쾌히 하겠다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정석을 캐스팅할 때쯤 이미 김대명과의 미팅이 끝난 상황이었다. 정원 역은 딱 유연석과 맞다. 유연석은 정원이 갖고 있는 예민한 부분이 있다. 정경호는 매일 밤 우리한테 ‘출연하고 싶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준완 역에 맞을까 싶었다. 정경호가 다정한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전작을 보고 캐스팅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전미도에 대해서는 “전미도가 송화 캐릭터 대사를 읽는 순간 ‘아! 송화다’라는 생각이 들더라. 또 조정석이 나한테 배우를 추천했는데 그게 전미도였다. 일면식은 없지만 좋아하는 배우라 추천했다더라. 이어서 유연석도 추천했다. 그게 전미도 캐스팅을 결정하게 된 큰 계기가 됐다. 안 하는 게 이상했다”고 말했다.


조정석. 사진|tvN 제공


조정석은 ‘슬기로운 의사생활’ 익준 역을 통해 첫 의사 연기에 도전한다. 그는 익준의 매력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연기하는 나도 무슨 생각을 하며 사는지 모르는 캐릭터다. 매 회마다 어떤 행동을 할지 궁금해서 재밌다. 낙관적이고 긍정적인, 부족함이 없는 친구다. 앞으로가 더 기대가 되는 캐릭터라 매력적이다”라고 답했다.

유연석은 ‘응답하라 1994’에 이어 또 한 번 신원호 감독 작품에 출연한다. 그는 “미국에 있을 때 감독님한테 전화가 왔다. 같이 하자는 얘기를 했다. 감독님과는 내 10년 무명기를 벗게 해준 ‘응답하라1994’를 같이 했다. 그래서 대본을 받은 건 아니었지만 출연한다고 했다. 재밌을 거라는 기대감에 대본 기다리면서 출연 결정을 했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에 출연한 정경호 역시 신원호 감독과 호흡을 맞춘다. 정경호는 “감독님과 하면 내가 가진 걸 솔직하게 표현할 수 있다. 지금도 그렇다”며 신 감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전미도. 사진|tvN 제공


뮤지컬계에서는 이미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전미도는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통해 첫 드라마 주연에 도전한다. 그는 새로운 매체에 도전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떨어지더라도 감독님과 작가님한테 오디션을 보는 게 좋은 경험일 거 같아서 오디션을 봤다. 붙어서 이 자리에 있는데, 아직도 이렇게 인터뷰를 하는 것도 신기하고 촬영장에 가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촬영이 끝날 때까지도 감사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드라마와 뮤지컬의 차이점을 언급했다. 전미도는 “촬영 현장에서 연기를 하고 나면 즉각적인 감독님 싸인에 따라 연기를 어떻게 했는지 느껴질 때가 있다. 감독님이 가끔 ‘그게 뭐야?’라고 물어보실 때 ‘이건 최악이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즉각적인 반응을 알 수 있는 게 신기하고 재밌다”고 말해 동료 배우들의 공감을 샀다.


감독과 배우들은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관전 포인트를 언급하기도 했다. 신원호 감독은 의사 친구 5명의 케미를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그는 “배우들이 나이와 인지도가 있어서 으스대기 쉬운 위치인데도 금방 친해졌다. 건전한 종교모임 같고 그 자체가 예쁘다. 그 모습이 잘 담기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작품은 미국 드라마 ‘프렌즈’ 같았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조정석은 “관전 포인트는 캐릭터들의 숨겨진 재능이다. 아주 꽁꽁 숨겨졌는데 캐릭터들이 잘 찾아가고 있다”며 “그런 점을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귀띔했다.
이에 유연석은 “의학드라마인 줄 알고 시작했는데 ‘숨겨진 재능’이 중점이더라”고 공감했다. 또 그는 “의사들의 이야기지만 환자와 보호자가 가끔은 더 주인공 같다. 나는 소아외과 의사를 맡아서 소아 환자들을 만나게 되는데 그 친구들의 살아있는(생동감 있는) 모습도 관전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전미도는 “5명이 성격이 다 다른데, 친구들이 20년 동안 어떤 사연을 쌓아 왔길래 친구가 됐는지 찾아보는 게 재미다”, 정경호는 “대본을 보면 감독님과 작가님께 ‘위로 잘 받았다’고 문자를 보낸다. 그 감정을 최대한 담아내려고 노력하니 방송 보며 조금이나마 위로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tvN 제공


끝으로 김대명은 “항상 인터뷰를 할 때마다 친한 배우를 묻는 질문에 어떻게 얘기하나 고민이 된다. 근데 이번 작품을 통해 망설임 없이 말할 수 있는 친한 친구들이 생겨서 행복하다. 이 드라마를 보는 분들도 우리처럼 친구가 생기면 좋겠다. 우리가 시청자의 친구가 되고 싶다”고 소망했다.

신원호 감독과 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김대명, 전미도가 그려낼 다섯 친구들의 이야기 ‘슬기로운 의사생활’. 과연 한국판 ‘프렌즈’가 탄생할지 그 행보에 기대가 된다.

한편,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오는 12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