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약물 직거래 CCTV 공개…"인터넷서 알게 된 사람과 거래" 진술

관리자
2020-04-03
조회수 29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지난달 31일 가수 휘성이 수면마취제를 투약한 뒤 쓰러진 채 발견된 가운데 그가 약물을 직거래하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2일 MBN 뉴스는 휘성이 약물 투약 직전 약물을 거래를 하는 모습이 담긴 CCTV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흰색 점퍼를 입은 휘성이 주차장 쪽에서 한 남성과 접촉했다. 그때 휘성은 내용물을 확인 후 해당 남성으로부터 검은 봉지를 건네받았다.

뉴스는 "휘성이 수면 마취제를 투약하고 쓰러지기 직전, 판매자로 추정되는 인물과 해당 약물로 추정되는 물건을 주고 받는 장면"이라고 보도했다.

약물을 건네 받은 휘성은 화장실에서 이를 투약한 뒤 30분 만에 쓰러진 채 발견됐다.

최초 목격자는 "처음에는 대답을 이해하지 못하고 이상한 대답을 할 정도로 의식이 없었다가 추워서 떠는 듯한 떨림이 계속됐다"고 말했다.

휘성은 경찰 조사에서 "인터넷에서 알게 된 사람과 (약물을) 거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경찰은 "이 봉지를 건넨 인물이 실제 판매자인지, 봉지 안에 들어 있던 것이 실제 휘성이 투입한 약물인지 등에 대해서는 아직 수사 중인 내용으로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휘성은 지난달 31일 서울 송파구 한 건물 화장실에 쓰러진 채 발견됐다. 당시 현장에서 비닐봉지와 주사기 여러 개, 액체가 담긴 병 등이 발견됐다. 경찰은 휘성의 마약류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소변 간이검사를 진행, 검사 결과는 음성이었다.현장에서 발견된 약물은 프로포폴처럼 전신 마취제의 일종이다. 마약은 아니지만 전문의약품이어서 의사의 처방 없이는 살 수 없다.

일단 경찰은 휘성이 사용한 약물이 마약류로 지정되지 않은 수면마취제 종류인 것으로 보고 귀가시켰다.

휘성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은 벌써 세 번째다.휘성은 지난 2013년 군 복무 시절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군 검찰 조사를 받았지만, 치료 목적임이 인정돼 2013년 7월 10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지난해 4월에는 방송인 에이미가 "휘성이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나 휘성의 절규에 에이미가 "용서해 달라"고 말하는 녹취록이 공개되며 사건은 마무리됐다.

한편 이와는 별도로 휘성은 마약류 투약 의혹을 받고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달 26일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2월 마약 관련 첩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마약류를 구매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경찰 측은 "단서는 포착했으나 아직 당사자를 상대로 조사하지 않은 상태"라며 "조만간 휘성을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경찰은 추후 휘성의 마취제 입수 경위를 조사해 의료법 위반 등 범죄 혐의가 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