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년 전 창덕궁을 AR로 보여줘요”..5G 앱 첫 선

관리자
2020-07-27
조회수 17

SK텔레콤-문화재청-구글 협업
정의를 지키는 전설속 해치가 창덕궁 가이드로 변신
왕과 중전과 사진찍고 화살 놀이 즐겨요
세계최초 증강현실(AR) 세계 문화유산 가이드앱
5G 플래그십 단말기만 가능..발열 문제도 해결해야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28일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원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는 ‘창덕ARirang’ 앱을 켜면 전설 속 동물인 ‘해치’가 나타난다. 해치는 창덕궁의 금천교부터 인정전, 희정당, 후원입구까지 총 12개 코스별로 안내를 해준다. 커다란 눈망울과 들쑥날쑥한 푸르스름한 피부 표면이 움직일 때마다 들썩거려 신비감을 더해준다.


▲‘창덕ARirang’ 앱을 켜면 나타나는 ‘해치’가 안내해준 인정전에 가면 왕과 왕비가 나타난다. 함께 사진을 찍어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다.
▲‘창덕ARirang’ 앱을 켜면 나타나는 ‘해치’가 안내해 준 길을 따라 인정전, 희정당 등을 둘러보면서 해설을 글(한글·영문)로 볼 수도 있다.


SK텔레콤 홍보모델들이 창덕궁 인정전 앞에서 창덕ARirang 서비스를 체험하는 모습
SK텔레콤이 문화재청, 구글과 함께 한국의 대표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창덕궁’을 5G 모바일에지컴퓨팅(MEC) 위에 AR 기술로 새롭게 구현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SK텔레콤 이강원 5GX클라우드 랩스장, 예희강 브랜드마케팅그룹장, 하형일 코퍼레이트2센터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나명하 궁능유적본부장, 최재혁 창덕궁관리소장, SK텔레콤 허근만 ICT Infra센터 Infra Eng그룹장이 기념 사진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내일(28일)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원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는 ‘창덕ARirang’ 앱을 켜면 정의를 지키는 전설 속 동물인 ‘해치’가 나타나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창덕궁을 설명해준다. 커다란 눈망울과 들쑥날쑥한 푸르스름한 피부 표면이 눈에 띄는 해치는 “따라 오시게”라는 말로 창덕궁의 금천교부터 인정전, 희정당, 후원 입구까지 총 12개 코스를 안내한다.


이 앱은 해치가 창덕궁을 설명해줄뿐 아니라, 낙선재 안마당에 들어서면 궁중무용인 ‘춘앵무’를 증강현실(AR)에서 실제처럼 관람이 가능하다. 이를 위해 AR스튜디오에서 106대의 4K 카메라로 360도, 초당 최대 60프레임으로 촬영을 해 실제처럼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고화질 입체형상을 생성했다.


그동안 희정당이나 후원 내부 등 문화재 보존 이유로 출입이 통제된 구역의 내부 역시 ‘창덕ARirang’ 앱을 이용하면 고화질 360도 VR로 둘러볼 수 있다.


인정전 마당에서 증강현실 속 왕·왕후와 함께 AR 사진 촬영을 할 수 있고, 낙선재에서는 AR 활쏘기, 숙장문에서는 AR 연날리기 등 다채로운 AR 경험도 할 수 있다.


SK텔레콤 이강원 5GX클라우드 랩스장이 발표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런 일이 가능해진 것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문화재청(청장 정재숙), 구글코리아(사장 존 리)와 ‘창덕궁’을 5G 모바일에지컴퓨팅(MEC)위에 증강현실(AR)로 구현했기 때문이다. △관람객들을 위한 ‘창덕ARirang’앱과 △전 세계 어디서든 창덕궁을 관람할 수 있는 ‘창덕ARirang 앳홈’ 두개 앱으로 구성되는데, 둘 다 무료다. ‘창덕ARirang 앳홈’은 휠체어를 타고 구경하기 어려운 장애인이나 노약자 등이 집에서 창덕궁을 몰입감있게 관람할 수 있다. 8월 오픈된다.


SK텔레콤이 5G MEC 기술과 앱 개발을 총괄했고, 구글코리아가 AR 신기술을 제공했다. 문화재청은 장소와 시설 사용, 역사 고증을 맡았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발표를 하고 있는 모습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창덕아리랑(창덕ARirang)은 세계 최초의 세계 문화유산 가이드앱으로 5G 상용화와 앞선 ICT가 우리의 문화 유산을 알리는 무기가 됐다”고 감사를 전했다.


하형일 SK텔레콤 코퍼레이트2센터장은 “계단이나 턱때문에 휠체어를 타는 어린이들은 창덕궁 관람이 어려웠는데 직접 방문할 수 없는 분들도 창덕궁의 아름다움을 체험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창덕ARirang’앱은 SK텔레콤의 5G 모바일에지컴퓨팅(MEC)가 적용된 최초의 소비자향(B2C)앱이다. 창덕궁 관람객의 5G 스마트폰을 근처에 설치된 MEC와 즉각적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아 약 60% 개선된 콘텐츠 다운로드 속도를 체감할 수 있다.


다만, 5G 가입자, 그것도 갤럭시S10 5G, LG V50 5G, 갤럭시 노트10+, 갤럭시S20 시리즈 등 플래그십 단말기에서만 구동되는 건 한계다. 또한 앱을 직접 켜보니 발열이 있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구글 정책으로 단말기가 제한됐지만 앞으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5G스마트폰이 없는 관람객을 위해 안내용 디바이스를 창덕궁에서 무료로 대여해주는 서비스도 연말까지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창덕ARirang’


김현아 (chaos@edaily.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