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물에 빠져도 SOS 신호 보낸 갤S10"…호주 부부 목숨 구했다

관리자
2020-07-31
조회수 16

바닷물 속에 빠졌지만 '방수기능' 갖춘 갤S10 덕에 구조요청
GPS 기능 활용한 위치추적과 구조신호로 목숨 건져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을 이용해 조난당한 부부를 구조했다는 내용을 다룬 호주 지역신문 케언즈포스트 기사 © 뉴스1


(서울=뉴스1) 강은성 기자 = 보트 전복사고로 바다에서 조난당한 호주 부부가 삼성전자의 갤럭시 스마트폰을 이용해 목숨을 구하고 삼성전자에 감사편지를 보내 화제다.

삼성전자는 31일 뉴스룸을 통해 ‘제시카 와드’라는 발신자가 삼성 호주법인 홍보팀으로 보낸 편지 한 통을 소개했다.

와드 부부의 사연은 이러하다. 호주에 사는 제시카와 린제이 와드 부부는 지난 6월13일 밤 호주 앞바다에서 보트 여행을 하던 중 예기치 못한 사고를 당했다.

퀸즈랜드 케언즈 해안에서 약 38km 떨어진 곳에서 닻에 연결된 줄이 모터에 엉키며 보트가 파도에 쓸려 들어가 부부가 물에 빠지게 된 것. 워낙 갑작스럽게 발생한 사고였기에 부부는 구명조끼나 구조에 사용되는 응급 상황 표시 라디오 비컨(EPIRB)조차 챙기지 못했다.

부부는 닻에 연결된 공 모양의 부표를 잡고 바다에 떠 있는 채로 2시간가량을 버텼다. 사고를 당한 곳은 상어가 출몰하는 지역으로, 생명의 위협이 가해질 수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이기도 했다.

이때 제시카는 자신이 평소 사용하던 스마트폰 갤럭시S10을 여전히 옷 속에 소지하고 있다는 점을 자각하고 반신반의하는 마음으로 휴대폰의 잠금모드를 해제했다. 그 순간 갤럭시S10은 제시카와 함께 바닷물 속에 빠졌던 상황에도 불구하고 정상적으로 작동했다.

제시카는 해상구조대에 구조요청을 보내고 스마트폰 위성항법장치(GPS) 기능을 켜 실시간 위치를 공유해 해상 구조대의 수색 시간을 줄였다. 구조대가 도착했을 때, 갤럭시 S10의 플래시 기능을 활용해 주위를 밝히기도 했다.

방진·방수 최고 등급인 IP68을 받은 갤럭시 S10은 수심 1.5m에서도 30분간 버틸 수 있어 물에 빠진 뒤에도 충분히 사용할 수 있었다.

자칫 생명을 잃을 수도 있었던 아찔한 사고에서 목숨을 건진 제시카는 삼성전자 호주 법인에 메일을 보내 이같은 사연을 알리면서 감사를 전한 것이다.

이들 부부를 구조하는 데 큰 역할을 했던 갤럭시S10은 침수 이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별다른 고장없이 제시카가 사용하고 있다.

차경환 삼성전자 호주법인 IM부문장(상무)은 "갤럭시 스마트폰이 인명을 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계속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용자들을 도울 수 있는 기능들을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제시카 부부의 경우처럼, 갤럭시 스마트폰은 위급한 상황에 처한 사용자들을 돕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방수 기능을 탑재해 물에 빠진 상황에서도 구조 요청을 보낼 수 있고, GPS 기능을 통해 빠른 위치 파악도 가능하다.

또한 '설정' 메뉴에서 '유용한 기능'을 클릭하면 '구조신호(SOS) 보내기'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설정 뒤에는 전원 버튼을 세 번 연속 눌러 긴급 연락처로 SOS 메시지를 전송하면 된다.

해당 소식은 호주 퀸즈랜드 지역신문 '케언즈포스트'에도 보도됐다.

esther@news1.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