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앱이었네?"…유럽 8개국 구글 차트서 1위 차지한 회사

관리자
2020-09-14
조회수 16

영상 앱 아자르, 8개국서 매출 1위

에듀테크, 협업툴 시장에서도 국내 스타트업 선전


한국 스타트업들이 세계적인 비대면 트렌드를 타고 해외 시장에서 성장을 이어나가고 있다.

하이퍼커넥트는 자사가 운영하는 영상 앱 ‘아자르’가 독일, 영국, 프랑스, 스위스, 스웨덴, 스페인, 이탈리아, 네덜란드 등 유럽 8개국 구글 앱 장터 비게임앱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매출 1위를 차지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모바일 앱 분석 사이트 앱애니가 산정한 순위 기준이다.



하이퍼커넥트는 아자르의 인기 비결로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꼽았다. 하이퍼커넥트는 설립 초기부터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목적으로 직원의 20%를 프랑스, 체코 등 20개국 출신의 외국인으로 채용했다. 현재 독일, 터키 등 총 8개 국가에 현지 법인과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하이퍼커넥트는 웹RTC(실시간 통신), 인공지능(AI) 등 기술 투자도 늘려가고 있다. 아자르는 네트워크 환경이 좋지 않거나 저사양 휴대폰의 비중이 높은 국가에서도 안정적인 영상 커뮤니케이션 환경을 제공한다. 회사 관계자는 “하이퍼커넥트가 세계 최초로 웹RTC 기술을 모바일 상용화에 성공한 하이퍼RTC 기술이 비결”이라고 강조했다.

하이퍼커넥트는 자체 개발한 AI 기술을 통해 모바일 기기가 가지는 작은 메모리, 느린 처리 속도의 문제를 개선했다. 실시간 음성 번역 기능을 지원해 언어의 장벽을 없앤 원활한 소통도 지원한다.

영상 앱뿐만 아니라 교육·협업용 메신저 등 다른 비대면 서비스 분야에서도 한국 스타트업들의 성장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교육분야에선 AI 수학 풀이 검색 서비스 ‘콴다’를 운영하는 에듀테크(교육+기술) 스타트업 매스프레소가 대표적이다. 학생들이 모르는 문제를 찍어서 올리면 5초 안에 풀이를 제공해주는 서비스다. 온라인 개학 등으로 교사와의 만남이 어려워진 세계 학생들의 수요를 빠르게 공략했다.

매스프레소는 최근 콴다가 태국의 구글플레이 교육 부문에서 최상위권을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태국 버전을 출시한 직후 이뤄낸 성과다. 콴다는 일본, 베트남 등에서도 선전하고 있다. 2018년 11월 일본에 진출해 출시 4개월 만에 구글과 애플 앱 장터 교육 부문 1위를 달성했다.

콴다는 인도네시아에서도 최근 성과를 내고 있다. 가입자 200만 명을 확보하고 현재 구글플레이 교육 부분 2위에 올랐다. 최혜원 매스프레소 글로벌 디렉터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수요가 급증하면서 그동안 묵묵히 품질을 개선해왔던 인도네시아 서비스가 빛을 발하고 있다”며 “이제는 트래픽 성장과 동시에 인도네시아 지역에 맞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빠르게 찾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들의 원격근무를 돕는 협업용 메신저 시장에서 한국 스타트업의 해외 성장세도 빠르다. 토스랩이 서비스하는 협업용 메신저 ‘잔디’는 최근 대만에서 1위 서비스로 올랐다. 일본, 말레이시아 등에서도 사업을 빠르게 확대해나가고 있다.

토스랩은 최근 티몬 창업자인 신현성 의장,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 등을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글로벌 사업 경험을 갖춘 인사들을 영입해 아시아 시장을 보다 적극적으로 공략한다는 목표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