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치료제 '뇌종양' 치료효율 높인다

관리자
2021-02-16
조회수 19

- KAIST 이흥규 교수팀, 새로운 뇌종양 면역반응 규명

- 뇌종양세포의 산소소비 막아 주변 선천성 면역세포 활성화


[123rf]

[123rf]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뇌종양 세포가 주변의 산소를 먹어 치우며 면역세포를 무력화시키는 과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후천성 면역세포에 의해 인식될 표지도 만들지 않는 뇌종양 세포가 선천성 면역세포조차 회피하는 비결이 밝혀진 것이다.

한국연구재단은 이흥규 교수KAIST 의과학대학원 이흥규 교수 연구팀이 악성 뇌종양 세포의 과도한 산소소비로 인한 감마델타 T 세포의 면역반응 저하 과정을 규명했다고 16일 밝혔다.

왕성하게 증식하며 주변 산소를 빠르게 소비하는 뇌종양 세포로의 산소유입을 막는 방식이 면역항암치료제의 낮은 반응성을 보완할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감마델타(γδ) T 세포란 피부나 장 같은 점막에 주로 존재하는 선천성 T 세포로 주로 스트레스받은 세포를 초기에 제거하거나 박테리아 등의 감염 시 중요한 세포로 알려져있다.

연구팀은 뇌종양의 악성도가 높을수록 감마델타 T 세포의 종양 내 유입이 적고 저산소 환경은 심한 것을 알아냈다. 반면 감마델타 T 세포가 많이 유입될수록 환자의 예후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종양에 대항하는 면역세포로 잘 알려진 후천성 T 세포가 아닌 감마델타 T 세포의 활성에 주목하게 된 이유다.

이에 저산소 환경을 해소해 감마델타 T 세포에 적절한 산소를 공급, 세포의 생존을 도우면 면역반응이 정상화 될 것이라는 가설을 세웠다.

실제 감마델타 T 세포는 스트레스에 노출된 뇌종양 세포 표면에 많이 생기는 리간드(NKG2DL)를 직접 인식하는 수용체(NKG2D)가 있어 종양에 대항한 면역반응의 새로운 주체로 주목받았지만 기대만큼의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었다.


감마델타 T 세포의 항뇌종양 면역반응 기전 규명.[KAIST 제공]

감마델타 T 세포의 항뇌종양 면역반응 기전 규명.[KAIST 제공]

연구팀이 실제 뇌종양 생쥐모델에 뇌종양의 과도한 산소대사를 막을 화합물(메트포르민)을 감마델타 T 세포와 함께 투여하자, 면역세포의 종양조직 내 침투가 늘고 생존률이 향상됐다.

감마델타 T세포의 저산소 환경을 해소하자, 항종양 면역반응이 개선된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및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결과는 면역학 분야 국제학술지 ‘네이처 이뮤놀로지’ 2월 11일 게재됐다.

nbgkoo@heraldcorp.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