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에이스랩과 자율주행차 이상 진단 기술 개발

관리자
2022-02-22
조회수 40


기사내용 요약
빅데이터·AI로 SW·HW 이상 여부 판단
3분기까지 개발 마치고 실증사업 반영


[서울=뉴시스]LG유플러스는 국내 최고의 자율주행 솔루션 기업 에이스랩과 함께 빅데이터와 AI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차량 이상 여부를 진단하는 차세대 기술을 개발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임원택 에이스랩 대표(왼쪽 세번째)와 최창국 LG유플러스 차세대기술Lab장(왼쪽 네번째), 임직원들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 솔루션 기업 에이스랩과 함께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자율주행차량 이상 여부를 진단하는 차세대 기술을 개발한다고 21일 밝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되는 기술은 클라우드에서 자율주행 차량의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이상 여부를 빅데이터와 AI로 판단해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운영자에게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상용화 단계까지 이를 경우 이상이 진단된 고장 자율차량의 긴급 회수나 위험 지역에서의 무인주행 서비스 등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양사는 오는 3분기까지 자율주행차 이상 진단기술 개발을 마치고 실증사업에 반영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지금보다 훨씬 안전한 자율주행을 구현하고 차별화된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와 에이스랩은 앞서 지난 2019년 3월 세계 최초 5G 통신망을 이용한 자율차의 도심 주행에 성공하고, 2020년 12월에도 5G 통신을 통한 자율차의 최초 자동주차를 선보이는 등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위해 발을 맞춰온 바 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 차량이 라이다∙레이더∙카메라 등의 센서에서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각종 데이터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처리하는 기술을 개발해왔다. 지난해 6월엔 서울시 스마트모빌리티 엑스포에서 자율주행 대용량 데이터를 실시간 변환∙압축하고, 3.5㎓ 주파수 대역의 5G망을 통해 클라우드로 전송하는 기술 및 이를 활용한 실증 사례를 공개했다.


최창국 LG유플러스 차세대기술Lab장(상무)은 "핵심사업인 스마트모빌리티 사업의 추진력을 얻기 위해 자율주행 관련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올해는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는 자율주행 실증 사업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현성 기자(hsyhs@newsis.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