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튠, 스토리게임사 3곳에 지분 투자

관리자
2021-07-01
조회수 29

스토리타코, 비비드스튜디오 지분 각각 19%, 프리티비지는 경영권 인수


넵튠(대표 정욱, 유태웅)은 스토리게임 개발사 3곳에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고 1일 발표했다.


투자 대상 기업은 스토리타코, 비비드스튜디오, 프리티비지다. 이중 프리티비지는 지분 58%를 확보해 경영권을 인수했다. 스토리타코와 비비드스튜디오는 각각 19%씩 지분을 인수했다.


스토리타코(대표 김제일)는 '메이데이메모리', '위험한 그놈들', '남자지옥', '미스틱코드' 등을 선보이며 마니아 층을 확보해온 개발사다. 매출 대부분이 미국과 캐나다 지역에서 나왔으며 올 하반기에 신작 스토리 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다. 내년 1분기에는 역할수행게임(RPG) 장르를 융합한 현대 판타지 기반 여성향 게임을 선보일 계획이다.


비비드스튜디오(대표 권명자)는 국내에서 가장 규모가 큰 여성향 스토리 게임 개발사로, 대표작 '썸머코드'의 세계관을 기반으로 스핀오프 웹소설을 연재하고 OST 앨범 '썸머코드: 내가 모르는 어제'를 발매했다. OST 작업에 김형석 작곡가가 참여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현재 인기 웹소설 IP를 기반으로 한 여성향 게임 개발을 진행 중이며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이다.


프리티비지(대표 윤나라)는 2019년에 설립된 개발사로 대표작 '러브언홀릭(Love Unholyc)'은 지난해 10월에 출시돼 첫날 다운로드 10만건을 넘어서며 앱스토어 무료 게임 6위, 구글플레이 실시간 인기 급상승 게임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현재는 6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지속적인 DLC를 추가하는 방식으로 시즌제를 도입해 게임 내에서 다른 형태의 게임을 연결해 IP를 발전시켜 나가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이 회사는 게임 출시 전부터 팬층이 형성돼 숏폼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서 러브언홀릭 해시태그가 현재 870만뷰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윤나라 대표는 프리티비지 이전에도 다양한 콘텐츠와 여성향 게임 제작에 참여한 경력이 있으며, 잡지, 드라마, 게임 등 여러 분야의 콘텐츠 제작 경험을 갖춘 인력들로 구성된 팀과 함께 새롭고 다양한 형태의 여성향 게임 제작을 시도할 예정이다.


유태웅 넵튠 대표는 "세 개발사 모두 게임 콘텐츠의 IP화와 여성향 게임 제작 및 서비스를 중요한 사업 전략 중 하나로 생각하고 있다는 점에서 넵튠이 추구하는 바와 일치한다고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며 "이번 투자 이후로도 국내외 여성향 게임과 스토리게임 업체들과 적극적인 협력을 모색해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mj@inews24.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