쇳가루 노니, 깔라만시 세균 45배.. 동남아 쇼핑센터 실태

관리자
2019-12-03
조회수 194

동남아 5개국 관광객 전용 쇼핑센터 안전성 조사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대표 관광지인 동남아에서 구매한 제품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세균은 물론 납과 쇳가루까지 검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들 지역 여행시 물품을 구매할 때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3일 한국소비자원은 베트남(하노이), 태국(방콕·파타야·푸껫), 필리핀(보라카이, 세부), 말레이시아(코타키나발루), 인도네시아(발리) 등 동남아 5개국 7개 패키지여행 일정에 포함된 단체관광객 전용 쇼핑센터에서 판매하는 주요 상품의 안전성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품목은 ▲노니가루 등 분말 제품 7종 ▲벌꿀 제품 9종 ▲원액 제품 7종 ▲오일 제품 6개종 ▲화장품 3종 ▲진주반지 5종 ▲라텍스베개 5종 ▲가죽지갑 6종 등 48종이다.

그 결과 식품 및 화장품 32개 제품 중 10개 제품에선 국내 기준을 초과하는 금속성 이물(쇳가루)와 세균 등이 검출됐다.

노니가루 등 분말 3개 제품에선 쇳가루가 기준(10.0㎎/㎏)을 최대 25배, 벌꿀 6개 제품에서 히드록시메틸푸르푸랄(HMF)이 기준(80㎎/㎏)을 최대 27배 초과해 검출됐고, 깔라만시 원액 1개 제품에서는 세균수가 기준을 45배 초과했다.

코타키나발루나 세부에서는 사용이 금지된 통캇알리(남성 갱년기 증상개선 등의 효능이 알려졌으나 대부분 국가에서 식품원료로 사용 금지), 인태반(윤리적 문제, 위생 및 안전성 문제로 금지) 등의 원료가 포함된 식품과 화장품 4개 제품이 판매되고 있었다.

석청은 원산지 표시가 돼 있지 않아 국내 수입금지 제품인지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웠다. 원산지가 불확실한 제품은 네팔산 석청일 수 있어 구매시 주의가 필요하다.

네팔산 석청은 저혈압, 시각장애, 의식소실, 사망 등을 유발하는 중독성 물질 '그레이아노톡신'이 검출될 수 있어 수입 금지 품목이다.

공산품의 경우 진주반지 5개 중 3개에서 국내 안전기준을 최대 263배 초과하는 납과 최대 12배 초과분의 니켈이 검출됐다.

라텍스베개 5개 중 1개 제품은 100% 천연 라텍스폼으로 표시돼 있었지만 합성라텍스인 스티렌부타디엔고무(SBR)가 21.4% 혼입돼 있었다. 가죽지갑 6개 중 2개 제품은 보강재로 재활용 광고지를 사용해 품질에 문제가 있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동남아 현지 쇼핑센터 등에서는 국가 간 제도의 차이로 국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이 판매되는 경우가 있다"며 "신중한 구입 태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