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시동 켜기 전 "똑똑" 모닝노크

관리자
2019-12-20
조회수 26

[머니투데이 구단비 인턴기자] [편집자주] 김 대리가 생활 속 꿀팁을 전합니다. 엄마, 아빠, 싱글족, 직장인 등 다양한 모습의 김 대리가 좌충우돌 일상 속에서 알아두면 유용한 생활정보를 소개합니다. 의식주, 육아, 여행, 문화 등 생활 곳곳에서 만나는 깨알정보에서부터 "나만 몰랐네" 싶은 알짜정보까지 매주 이곳에서 꿀 한 스푼 담아가세요.


[[꿀팁백서] 겨울철 추위 피하려…차에 숨은 고양이, 잊지 말고 구해주세요]

추운 겨울, 시동이 꺼진 자동차 엔진은 고양이들에겐 따뜻한 보금자리로 변신한다./사진=뉴스1




#머리가 얼어버릴 것처럼 추워진 겨울, 급히 출근하려는 김 대리는 차에서 "야옹" 소리를 들었다. 어디서 나는 거지? 한참을 기웃거렸지만 찾지 못했다. 

혹시 몰라 후드를 열어보니, 아뿔싸! 고양이가 왜 여기에 있지?


김 대리의 경우처럼, 추운 겨울철 길고양이들은 몸을 녹일 곳을 찾아 헤매곤 한다. 그런 길고양이들에게 시동이 꺼져 아직 온기가 남아있는 자동차는 따뜻한 보금자리다. 특히 자동차 엔진이 있는 후드는 고양이들이 몰래 숨어 하룻밤을 청하기 좋은 곳이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 유저가 보닛에서 아기 고양이를 발견했다며 공개한 사진./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그냥 지나쳤다간…고양이도 차도 다쳐요하지만 문제는 잠을 잔 고양이들이 알아서 후드에서 나가질 않는다는 것이다. 겨울철에는 후드에서 우연히 고양이를 발견해 구출했다거나, 고양이가 후드에서 화상을 입었다는 사연이 이어지고 있다.

후드에 숨은 고양이를 발견하지 못했다간 고양이도 차도 다치는 비극이 일어날 수도 있다. 운전 중 뜨거워지는 자동차 엔진에 고양이가 화상을 입거나, 참변을 당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또 후드에 갇힌 고양이는 차 고장의 원인이 될 수도 있어, 차를 위해서라도 빨리 빼내는 것이 좋다. 또한 후드 외에도 타이어와 자동차 사이 틈 등 생각지 못한 곳에 고양이가 숨어있을 수도 있으며, 이는 주행 중 사고 위험을 높일 가능성이 크다.



내일부턴 자동차 엔진룸에서 잠자고 있는 고양이를 깨우는 '모닝노크'를 실천해보자/사진=뉴스1


차 문 세게 닫고 경적 울리는 간단한 방법으로그렇다면 고양이를 빼내는 방법은 뭐가 있을까? 새벽같이 출근하는 바쁜 직장인들에게 '모닝노크'를 추천한다. 생명을 살리는 '라이프노킹'이라고도 불리는데, 겨울왕국 속 안나가 엘사의 방을 두드렸던 것처럼 시동을 걸기 전 자동차 후드를 똑똑 두드려주는 것이다.

그 밖에도 ▲자동차 엔진룸 두드리기 ▲차문 세게 여닫기 ▲좌석에서 크게 발 구르기 ▲경적 울리기 등 방법이 있다. 사람이 들을 수 있는 큰 소리를 내서 잠들어 있는 고양이 깨워준다면 고양이도 인간도, 자동차도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만들 수 있다. 내일 새벽 출근길엔 잊지말고 후드를 "똑똑" 두드려보자.


구단비 인턴기자 kdb@mt.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