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삭의 위안부’ 담긴 희귀 영상 공개…연합군에 구출되자 “만세”

관리자
2020-05-29
조회수 43

KBS, 미 국립기록관리청서 우연히 발굴
태평양전쟁 중인 1944년 중국 윈난성 쑹산
연합군이 일본군 위안부 구출하는 장면

‘만삭의 위안부’ 고 박영심 할머니 모습도
“기존에 알려진 사진 속 박 할머니와 동일인
조선인 위안부 영상 드물어 사료적 가치 커”

고 박영심 할머니가 미-중 연합군에 발견된 뒤 그들을 따라 만세를 부르는 장면. 한국방송 제공<한국방송>(KBS)이 태평양전쟁이 진행 중이던 1944년 9월 중국 윈난성 쑹산에서 조선인 일본군 위안부가 미-중 연합군에게 구출되는 장면을 담은 희귀 영상을 발굴해 28일 공개했다. 이 영상 속에는 ‘만삭의 위안부’로 알려진 고 박영심 할머니의 모습도 담겨 있다. 그간 조선인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문서와 사진은 다소 있었지만 영상은 희귀한 편이라 사료로서의 가치가 크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날 한국방송이 발굴·공개한 영상은 박영심 할머니 등 일행이 미-중 연합군에게 발견되는 상황을 담고 있는 54초 분량이다. 한국방송 쪽은 “영상이 촬영된 날은 1944년 9월7일로 추정된다”며 “미-중 연합군이 중국 윈난성 쑹산에서 100일 동안의 전투 끝에 일본군 진지를 함락하던 날”이라고 말했다. 당시 진지에 남았던 일본군이 대부분 자결한 뒤, 위안소에 남아 있던 조선인 일본군 위안부들이 탈출했다가 연합군에게 발견된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한국방송 제공영상에는 ‘만삭의 위안부 사진’으로 알려진 고 박영심 할머니도 등장한다. 박 할머니는 앞서 2000년 이 사진 속 인물이 자신임을 밝히고, 북한에서 일본군의 만행을 고발하는 데 앞장서다 2006년 평양에서 돌아가셨다. 영상 속 박 할머니는 당시 22살로 추정되며, 배는 만삭으로 불러 있는 상태다. 할머니는 연합군이 “만세”를 외치며 즐거워하자, 어리둥절하던 표정을 걷고 이내 “만세”라고 따라 외치고 있다. 영상에는 박영심 할머니 외에 다른 위안부들도 눈에 띈다. 국적을 알 수 없는 위안부 여성은 전투 중 크게 다쳤는지 한쪽 눈이 심하게 부어 있는 모습이다.

‘만삭의 위안부’로 기존에 알려진 사진(왼쪽)과 한국방송이 이번에 발굴한 영상 속 만삭의 위안부(오른쪽)는 동일인으로, 고 박영심 할머니로 확인됐다고 한국방송이 밝혔다. 한국방송 제공한국방송 쪽은 “이번 영상은 우리 방송의 <다큐인사이트> 제작팀이 미국 국립기록관리청(NARA)에서 발굴한 자료로,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과거 한국사 자료를 찾는 과정에서 우연히 발굴한 것”이라며 “권위 있는 전문가들에게 고증을 받아 영상 속 인물들이 박 할머니 일행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문현숙 선임기자 hyunsm@hani.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