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신작 ‘여름방학’, 일본게임 표절?…제작진 “전혀 아냐”

관리자
2020-07-20
조회수 19

tvN '여름방학'의 한 장면 [사진 CJ ENM]


나영석 PD의 신작 예능 tvN ‘여름 방학’이 일본에서 나온 플레이스테이션용 게임의 콘셉트를 따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7일 첫 방영한 ‘여름 방학’은 배우 정유미ㆍ최우식이 강원도의 한 어촌에 있는 집을 빌려 휴가를 보내는 내용을 담고 있다. 두 사람은 산책, 요리, 농작물 수확, 체조 등을 하고 자기 전에는 그림일기를 쓰며 하루를 마무리한다.


방송 후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여름 방학’이 일본 소니사가 만든 ‘나의 여름방학’을 표절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2000년 일본 내수용으로 발매된 이 게임은 1970년대 일본을 배경으로 여름방학을 맞은 도시의 소년이 시골에 내려가 방학을 보내는 일상을 게임화했다. 플레이어는 시골 생활의 다양한 경험을 선택하며 시간을 보내는 것이 주 내용이다. 홋카이도, 세토 내해 등 일본의 주요 지방을 배경으로 하며 4편까지 제작됐다. 콘솔 게임기인 플레이스테이션 전용인데다 한글화가 되어 있지 않은 만큼 국내에서 접근성은 낮은 편이다.

일본 소니사의 '나의 여름방학1(ぼくのなつやすみ)' [유튜브 캡쳐]

일본 소니사의 '나의 여름방학1(ぼくのなつやすみ)' [유튜브 캡쳐]


네티즌들은 여름 방학에 시골에 내려가 각종 체험을 하고, 그림일기를 쓰는 전체적인 콘셉트가 유사하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여기에 덧붙여 출연진이 거주하는 주택도 내부 구조 등이 적산가옥(敵産家屋ㆍ해방 후 정부에 귀속되었다가 일반에 불하된 일본인 소유의 주택) 같다는 지적도 나왔다.


논란에 대해 제작진은 19일 ‘여름방학’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명했다. 제작진은 “특정 게임과 유사하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해당 게임을 알지 못하며, 전혀 참고하지 않았음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산가옥 논란에 대해서도 “1950년대에 지어진 고택이었기에 제작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원 집을 토대로 지붕색과 외관을 정리하는 정도로만 공사를 진행했다”며 “집이나 내부공간은 그렇게 중요하진 않다고 생각해서 크게 고민하지 못했고, 이 과정에서 시청자분들이 느끼실 수 있는 불편함을 세심하게 고려하지 못한 것 같아 죄송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KBS 2TV 예능프로그램 '배틀트립'에서 슈퍼마리오 게임의 캐릭터로 분장한 출연진이 레이싱 경주를 벌이려 하고 있다. [사진 KBS]


이에 대해 방송가에서는 지난해 한·일 갈등이 심화한 데 따른 과도한 반응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방송 관계자는 “설령 ‘여름방학’이 일본 게임의 형식을 가져왔다 해도 예능프로그램을 베낀 것도 아닌 만큼 큰 문제라고 생각되지는 않는다”며 “(이번 논란은) 나 PD에 대한 기대감과 최근의 반일 분위기가 작용한 것 같다. 그동안 ‘슈퍼마리오’나 ‘스트리트파이터’ 등 일본 게임의 콘셉트를 가져다 쓰거나 패러디한 예능이 많았는데, 이들을 문제 삼은 적은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