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만 50일... 폭우, 이번엔 수도권 때린다

관리자
2020-07-31
조회수 11

기상청, 주말 중부지방 집중호우 예고
중부 장마 기간만 최소 48일
남부지방은 33도 웃도는 폭염 개시

전북 지역에 호우경보가 내린 지난 30일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로가 빗물에 잠겨 있다. 전주=뉴시스

50일 가까운 '8월 장마'가 예고된 가운데, 대전ㆍ충남ㆍ전북지역에 이어 주말에는 서울 및 수도권에 집중호우가 쏟아질 전망이다. 장마에서 벗어난 제주도를 포함한 남부지방에선 본격적으로 폭염이 시작됐다.

기상청은 31일 "남부지방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북태평양고기압이 이날 낮 동안에 확장하면서 장마전선이 황해도 인근에서 주말 동안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번 주말인 1, 2일 서울과 경기북부, 강원북부 등에 피해가 유발될 수 있는 집중호우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기상청에 따르면 1일 새벽부터 서울, 경기도와 강원도에서 비가 시작돼 그 밖의 중부지방과 전북북부, 경북북부로 확대돼 2일까지 이어지겠다. 특히 수해지역이 적지 않은 충청남부, 전북 등에도 150㎜ 이상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돼 지반침하와 침수 등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중부지방의 경우 1~3일 강한 장맛비가 내리고, 장마전선이 북한으로 북상하는 4일에 비가 잠시 소강 상태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이후에도 장마전선이 다시 남하하면서 5일 늦은 오후부터 중부지방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전날 지난 6월 24일에 시작한 중부지방의 장마가 내달 10일 이후에나 종료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기상청 전망이 맞다면 올해 장마 기간은 최소 48일로, 1973년 이후 2013년(중부지방 49일)에 이어 가장 장마가 긴 해로 기록된다.

길어진 장마에 7월은 예년에 비해 선선한 편이었다. 7월(1~29일)의 전국 평균기온은 22.5도로 평년보다 2도가량 낮았다. 33도를 넘는 폭염일수도 평년보다 3.8일 적은 0.1일에 그쳤다. 최저기온이 25도를 넘는 열대야 일수도 평년보다 2.2일 짧은 0.1일이었다. 이에 따라 기상청이 당초 예측했던 7월 말 이후의 '역대급 폭염'은 장마가 끝난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우선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