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골칫거리 된 '아이스팩'…지자체장, 靑 청원까지

관리자
2020-11-05
조회수 8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식품 배송이 늘면서 식품을 차게 유지해주는 아이스팩의 유통량도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처리가 어려워 시민들과 지방자치단체들의 골칫거리가 되고 있다.

조광한 경기 남양주시장은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더 늦기 전에 국가적인 아이스팩 재사용 활성화 대책마련을 청원합니다’는 글을 올렸다. 조 시장은 해당 글에서 아이스팩의 표준 규격화, 아이스팩의 공용화, 포장재 내구성 강화 및 친환경 소재 사용 의무화, 아이스팩 재사용 총량제 법제화 등을 요청했다.

남양주시는 지난 9월부터 아이스팩 보상수거 개념을 도입한 ‘아이스팩 나이스팩’ 사업을 시작하고 아이스팩 5개를 가져오는 시민에게는 이를 종량제봉투로 교환해 주고 있다. 남양주시 관계자는 “행정복지센터 등에서 수거되는 아이스팩이 센터당 하루 100kg 이상”이라고 밝혔다.

국내 아이스팩 사용량은 2016년 1억1000만개에서 지난해 2억여개로 증가했다. 올해는 3억개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아이스팩은 버리는 것도 까다롭다. 대부분의 아이스팩은 내용물이 젤리와 같은 고흡수성수지다. 고흡수성수지 아이스팩은 하수구에 내용물을 버리지 말고 통째로 종량제봉투에 버려야한다. 그대로 하수구에 버리면 배관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분리수거도 안 된다.

일부 소비자들은 아이스팩을 방향제로 재활용하는 등의 노력을 하고 있으나 쌓여가는 아이스팩을 모두 재활용하기는 어렵다는 것이 중론이다. 이에 정부와 지자체들은 주민센터 등에 아이스팩 전용수거함을 설치해 이를 모으고 있다. 모인 아이스팩은 선별 작업을 거쳐 전통시장 등에 전달돼 재활용된다.



아이스팩 재활용 나눔 서비스 '리아이스팩' 캡처.

이렇다보니 남는 아이스팩을 필요한 가게에 주는 온라인 서비스도 나왔다. 지난 8월부터 시작된 ‘리아이스팩’은 아이스팩 처리에 난감한 소비자와 아이스팩 구매에 부담을 느끼는 신선식품 업자를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서울 경기 일부 지역에서만 이용 가능하다. 이 서비스를 개발한 정영길 씨는 “개인적으로 ‘제로웨이스트’ 운동을 실천하다가 내 개발 능력을 활용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전국으로 확대되면 좋겠다는 시민들의 반응도 있다”고 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