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NYT 인터뷰 “일흔셋 아시아 여성 오스카 후보 상상 못해"

woodenmaster@naver.com
2021-04-04
조회수 4

                   "윤여정 쾌활한 웃음, 자연스러운 기품"

                            


`미나리` 윤여정. 제공|판씨네마[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일흔셋 오스카 후보, 상상도 못했다."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로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오스카)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윤여정이 뉴욕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지난 3일(한국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윤여정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1970년대 전성기를 누리다 결혼과 함께 미국 플로리다로 이주, 10여 년을 지내다 이혼하고 한국에 돌아와 다시 배우로 활동한 윤여정은 파란만장했던 지난 날들을 담담하고 솔직하게 들려줬다.

서울 자택에서 NYT 기자와 화상으로 인터뷰한 윤여정은 “일흔셋의 아시아 여성이 오스카 후보에 오를 줄은 꿈에도 몰랐다.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감격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그는 “‘미나리’로 많은 선물을 받았지만 그만큼 부담도 크다”면서 “스트레스가 극심하다. 사람들이 나를 축구선수나 올림픽 국가대표처럼 생각한다”고 심적 부담감을 토로했다.

“한 때 작은 역할만 들어와서 괴로워했고 사람들도 대부분 나를 싫어했어요. 그만두고 미국으로 돌아갈까 했는데 이렇게 살아남았고, 연기를 즐기고 있습니다.(웃음)”

‘미나리’로 인연을 맺은 리 아이작 정(한국명 정이삭) 감독과는 부산영화제에서 처음 만났다. 절친한 친구인 이인아 프로듀서의 소개였다.

“정이삭 감독이 제 데뷔작인 '화녀'(1971, 감독 김기영)를 감명 깊게 봤다고 하더군요. 미국에서 태어나고 자란 정 감독이 나의 초기 작품들까지 소상히 꿰고 있는 것에 깊은 인상을 받았고, 저 또한 그에 대해 알고 싶어졌어요.”

윤여정은 정 감독에 대해 “아주 조용한 사람이다. 내 아들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만큼 좋다”며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미나리` 정이삭 감독-한예리-스티븐 연-윤여정-앨런 김-노엘 케이트 조(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제공|판씨네마이처럼 그녀에게 좋은 기운을 선사한, 운명처럼 다가온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이주기를 담은 영화다. 윤여정은 극 중 손주들을 돌보기 위해 한국에서 미국으로 온 외할머니 ‘순자’ 역을 맡아 연기 내공을 뿜어냈다. 가슴 속 가족에 대한 사랑은 여느 할머니 못지않게 크지만, 어쩐지 행동은 여느 할머니와는 다른 쿨하고 개성 넘치는 할머니다.
손주들에게 화투를 가르치며 “뻑났다, 비켜라, 이놈아!”라며 구수한 전문 용어를 거침없이 사용하고, 드라마가 아닌 프로 레슬링 경기를 즐겨본다. 하의 실종 패션에 겁도 없고 제 멋대로이기도 하다. 그야말로 전형성을 깬 ‘윤여정 표’ 할머니. 막둥이 손자 데이빗은 그런 순자를 향해 “할머니는 진짜 할머니 같지 않아요”라고 반복한다. “(할머니들은)쿠키도 만들고, 나쁜 말도 안 하고, 남자 팬티도 안 입는데”라며 샐쭉거린다.

윤여정은 귀염둥이 손자 데이비드(앨런 김)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앨런 김이 연기 경험이 거의 없어 나와 함께 등장하는 촬영분에서 인내심을 시험할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했다”면서 “그런데 앨런이 모든 대사를 암기한 것을 보고 그런 걱정을 털어냈다. 태도에서는 나의 초년병 시절이 보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저는 연기를 학교에서 배우지도 않았고, 영화를 공부하지도 않았잖아요. 열등감이 있었죠. 그래서 대사를 받으면 아주 열심히 연습했어요.”

윤여정. 사진|연합뉴스 NYT


 NYT 는 윤여정과의 인터뷰를 마친 뒤 “생각에 잠긴 표정에 상냥한 미소와 유쾌한 웃음이 터져나왔다. 고요한 풍모엔 자연스러운 기품이 있었다. 소신도 있었다”고 표현했다.‘미나리’는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 여우조연, 남우주연, 각본, 음악상의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오는 5일에는 ‘아카데미 바로미터’로 불리는 미국배우조합(SAG)상 시상식이 진행된다. 아카데미를 주최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 중 배우 비중이 가장 높은 데다 ‘미나리’는 ‘기생충’과 달리 연기상 후보로 지명됐다는 점을 감안할 때 가장 주목하고 있는 시상식이다.

윤여정은 해당 부문에서 마리아 바칼로바(보랏2)와 글렌 클로즈(힐빌리의 노래), 어맨다 사이프리드(맹크), 올리비아 콜먼(더 파더)과 트로피를 두고 경합을 펼친다. 그녀가 이 시상식에서 수상하게 되면 아카데미 수상 가능성도 높아진다. 아카데미 연기상마저 수상할 경우 64년 만에 아시아계 여배우가 아카데미 연기상 트로피를 가져가는 새 역사의 주인공이 된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25일 열린다.

kiki2022@mk.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