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싸도 산다"…제네시스 G80 럭셔리 전기차 3주만에 2천대 팔렸다

관리자
2021-08-08
조회수 10


"비싸도 산다"…제네시스 G80 럭셔리 전기차 3주만에 2천대 팔렸다


고급 전기차 '선점' 계기될지 주목
상반기 기준 테슬라 모델 S 등 넘어

제네시스 G80 전동화 주행 

제네시스 G80 전동화 주행현대차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 모델인 G80이 '럭셔리 전기차' 시장 공략에 나섰다.8일 제네시스에 따르면 지난달 7일 출시한 G80 전동화 모델의 누적 계약 대수는 약 3주 만인 지난달 말 2천대를 돌파했다.

글로벌 반도체 품귀 현상과 초기 생산 속도 안정화 차원으로, 지난 달 고객 인도 물량은 35대에 그쳤으나, 이달부터 판매가 본격화되면 한층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럭셔리 전기차 시장에 아직 뚜렷한 강자가 없다 보니 제네시스는 G80 전동화 모델이 럭셔리 전기차 시장을 본격적으로 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전기차의 가격이 일반 내연기관차보다 비싼 탓에 현재는 주행거리와 경제성에 초점을 둔 중형급 이하 모델이 시장 확대를 주도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전기차 보조금 제도 개편으로 6천만원 이상의 전기차는 보조금을 절반밖에 받지 못하고 9천만원 이상의 고급 전기차는 보조금을 아예 받을 수 없어 경제형 모델 위주의 시장 확대가 예상됐다.

하지만 유럽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잇따라 1억원대 이상의 전기차 모델을 국내에 선보이면서 럭셔리 전기차에 대한 관심도 커지는 추세다.

올해 상반기 주요 수입차 업체의 고급 전기차 판매량은 작년 상반기(405대) 대비 254.3% 증가한 1435대다.

제네시스는 G80 전동화 모델의 계약 물량이 테슬라 모델S(18대)와 포르쉐 타이칸(912대)의 상반기 판매 합계의 2배를 넘어섰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G80 전동화 모델은 G80 내연기관 모델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로, 87.2kWh의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시 최대 427km(산업부 인증)를 주행할 수 있다. 350kW급 초급속 충전시 22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전기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고급 전기차 시장도 주목받고 있다"며 "아직은 고급 전기차 시장 확대가 본격화되지 않은 만큼 출시 3주 만에 계약 2천대를 달성한 G80 전동화 모델을 통해 국내 럭셔리 전기차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구 기자]

박윤구(ygpark19@mk.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