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르완다 대학살 27주년에 관련 외교 기밀문서 공개(종합)

woodenmaster@naver.com
2021-04-08
조회수 5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 "과거사 이해하고 전진할 의욕 보여줘" 환영

1994년 르완다 투치족 대학살 희생자들의 이름이 적힌 기념비[AP=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파리·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현혜란 김성진 특파원 = 프랑스 정부가 7일(현지시간) 르완다 투치족 대학살 시작 27주년을 맞아 베일에 가려있던 당시 외교·군사 기밀 문서를 대중에 공개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지시로 지난 2019년 발족한 진상조사위원회가 지난달 약 2년 만에 발간한 보고서의 근거로 삼은 자료이기도 하다.

엘리제궁은 80만명의 목숨을 앗아간 르완다 집단학살을 주제로 1990년부터 1994년 사이 작성된 외교 전문과 기밀문서 개방을 명령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조사위원회는 프랑수아 미테랑 정부 시절 프랑스가 "인종 차별적인 학살을 부추기는 정권에 연루돼 있었다"며 학살을 멈추기 위해 충분히 노력하지 않는 등 "무겁고도 중대한 책임"이 있다고 결론지었다.

다만, 당시 프랑스 정부가 르완다 정부에 무기를 공급하는 등 학살에 공모했다고 의심할만한 증거는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은 관련 외교 문서 공개를 환영하면서도 "특정 프랑스 정부 인사들이 수십 년 동안 책임을 은폐하려는 노력이 심각한 피해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카가메 대통령은 다만 "그것(외교문서 공개)은 변화를 표시한다. 프랑스 지도자들도 일어난 일을 제대로 이해함으로써 전진할 의욕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평가했다.

르완다 대통령이 프랑스의 학살 보고서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가메 대통령은 르완다 정부도 학살에 대한 자체 보고서를 준비 중이라면서, 그 발견 사실은 프랑스 보고서와 "같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 7일 르완다 학살 '희망의 불'에 점화하는 카가메 대통령 부부[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카가메 대통령과 부인 자네트 여사는 이날 앞서 수도 키갈리에 있는 학살 기념관의 추모 불에 점화를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추모 행진은 취소되고 기념 행사가 축소됐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르완다에서는 1994년 4월 6일 다수 종족인 후투족 출신 대통령이 탄 전용기가 격추돼 숨지자 다음날부터 약 100일간 소수 종족인 투치족과 이에 동조하는 후투족 일부를 상대로 무차별적인 학살이 벌어졌다.

프랑스는 투치족 집단학살에 프랑스군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르완다와 책임 공방을 벌이다 2006∼2009년 외교 관계를 완전히 중단하기도 했다.

여전히 르완다와 관계가 매끄럽지 못한 프랑스는 이번 보고서 발간 등을 계기로 올해 마크롱 대통령의 르완다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

르완다는 과거 벨기에 식민지였으나, 1970년대부터 같은 프랑스어를 사용하는 프랑스가 영향력을 행사하기 시작했다.

지난 7일 르완다 학살 희생자들의 사진이 키갈리 학살기념관에 전시돼 있다.[AFP=연합뉴스]

runran@yna.co.kr, sungjin@yna.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