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윤석열의 검찰 정면 비판···"수사 관행도 개혁해야"

관리자
2019-09-27
조회수 42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검찰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아무런 간섭을 받지 않고 전 검찰력을 기울이다시피 엄정하게 수사하고 있는데도, 검찰개혁을 요구하고 있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현실을 검찰은 성찰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조국 장관과 관련된 의혹들에 대해서는 엄정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팀 검사와 통화한 사실이나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검찰에 조용히 수사하라고 했지만 말을 듣지 않았다”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서는 특별한 언급 없이 검찰에만 메시지를 냈다. 임면권자로서 ‘윤석열 검찰’을 향해 첫 경고성 발언을 날렸다는 해석이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은 공수처 설치나 수사권조정 같은 법 제도적 개혁뿐 아니라 검찰권 행사의 방식과 수사 관행 등의 개혁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며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의 행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0 0


Location



Reservation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