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 연속 400명 넘을듯...3일 오후 6시 기준 신규확진자 367명

관리자
2021-02-03
조회수 35



머니투데이

코로나19 3차 유행 후 출근길 모습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일 전국 코로나19(COVID-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오후 6시 기준 367명으로 집계됐다.


방역 당국 등에 따르면 이 수는 전날(2일) 같은 시간대 집계된 355명보다 12명 많다. 이에 따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틀 연속 400명대를 넘길 전망이다. 전날 최종 확진자 수는 467명이었다.


확산세가 주춤하던 수도권에서 다시 확진자가 늘어났다. 이날 같은 시간 기준 수도권 신규 확진자 수는 293명으로 전날보다 26명 증가했다. 권역별로 따지면 △서울 151명 △경기 104명 △인천 38명이다.


비수도권 지역별 확진자 수는 △부산 22명, △충남 12명 △대구·강원 각 7명 △경남·경북 각 6명 △충북 4명 △제주·광주 각 3명, △울산 2명 △전북·대전 각 1명 순으로 높다. 세종·전남은 오후 6시까지 확진자가 안 나왔다.


서울에서는 기존 집단감염 발생지에서 많은 수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성동구 한양대병원 관련 11명, 광진구 포차끝판왕 건대점 관련 7명, 관악구 의료기관 5명 등이다.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는 31명이다.


경기의 경우 부천에서 기존 확진자 접촉으로 15명이 추가 감염됐다. 파주시에서는 가족·집단 감염 등으로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에서는 관세 회사와 중고차 수출입업체에서 이날 지역 확진자 수(38명)의 절반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남에서는 천안 4명, 보령 4명, 당진 3명, 보령 1명 등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날 당진시 도계장에서 11명이 집단 감염된 것과 관련해 선제적으로 277명에 대한 검사를 벌이고 있다.


지역 간 전파도 일어났다. 부산 해운대구 골든캣츠 무용학원에서는 3명이 확진됐는데, 이곳에서 강습한 서울 강남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들이다. 방역 당국은 이 무용학원에다니는 강습생을 총 50명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이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중이다.


한편, 정부는 이번 주말 설 연휴 전 일부 방역조치를 완화할지 여부에 대해 발표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1일부터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 실시하고 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와 음식점·카페 등에 대한 밤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도 이어졌다.


정부는 자영업자가 받는 경제적 고통을 감안해 밤 9시 이후 영업 제한을 일부 수정할 수 있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이번주 확진자 수 추이를 중시해 판단하겠다고 했다.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는 14일 설 연휴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정경훈 기자 straight@mt.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