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488명, 나흘 연속 400명대···'5인 금지' 거리두기 2주 연장(종합)

관리자
2021-03-12
조회수 7

지역발생 467명-해외 21명···수도권이 69.4%

일평균 지역발생 418명, 2.5단계 범위 재진입

현행 거리두기,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 재연장지난 10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구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2일 신규 확진자는 488명으로 나흘 연속 400명대를 이어가며 재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에 정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직계 가족을 제외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2주 재연장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88명 늘어 누적 9만4,68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465명)보다 23명 늘었다. 하루 확진자 488명은 지난달 19일(561명) 이후 21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최근 1주일(3.6∼12)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18명→416명→346명→446명→470명→465명→488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하루를 제외하면 모두 400명대를 기록했다. 특히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418명으로, 이미 거리두기 2.5단계(전국 400명∼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환자 증가) 범위에 들어온 상황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67명, 해외유입이 21명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38명, 경기 157명, 인천 29명 등 수도권이 총 324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69.4%를 차지했다. 전날(75.0%)보다는 비중이 다소 낮아졌지만, 여전히 70%에 육박했다. 비수도권은 경남 56명, 충북 27명, 부산 14명, 강원 12명, 경북 9명, 대구·울산·전북·전남 각 4명, 충남 3명, 광주·세종·제주 각 2명 등 총 143명이다. 비수도권은 전날(111명)보다 32명 더 많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가족·지인모임, 사업장, 목욕탕 등에서 일상 감염 사례가 속출했다. 경남 진주에서는 기존 확진자가 방문했던 목욕탕을 중심으로 현재까지 40여명이 확진됐다. 현재 목욕탕 방문자를 대상으로 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감염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강원도 평창에서는 가족모임과 숙박시설 등을 고리로 한 확진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이 밖에 요양시설, 아동시설, 제조업체, 가족 및 지인 관련 등 새로운 발병 사례도 하나둘 확인되고 있다.


지난 11일 오후 경북 경산의 한 건설 현장에 설치된 임시선별 진료소에서 외국인 근로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해외유입 확진자는 전날과 같은 2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6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5명은 경기(9명), 서울·인천(각 2명), 부산·울산(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들은 13개 국가에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되며 내국인이 9명, 외국인이 12명이다. 나라별로는 미국이 6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필리핀·인도네시아·방글라데시 각 2명, 인도·바레인·베트남·파키스탄·터키·우크라이나·이집트·나이지리아·카메룬 각 1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40명, 경기 166명, 인천 31명 등 수도권이 337명이다. 전국적으로는 대전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10명 늘어 누적 1,662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6%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과 같은 127명을 유지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068명 늘어 누적 8만5,743명이 됐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590명 줄어든 7,281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701만2,664건으로, 이 가운데 684만9,240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6만8,738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3만5,679건으로, 직전일 3만8,101건보다 2,422건 적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37%(3만5,679명 중 488명)로, 직전일 1.22%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5%(701만2,664명 중 9만4,686명)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