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주말 영향 걷히자 1615명 '또 최다'.. 비수도권도 2단계

woodenmaster@naver.com
2021-07-14
조회수 22


주말 영향 걷히자 1615명 '또 최다'.. 비수도권도 2단계로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발생 기록이 당분간 계속 경신될 전망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연착륙을 위한 '이행 기간'을 마친 비수도권 지방자치단체들은 일제히 방역 강화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날 2주간의 거리두기 개편안 이행 기간이 끝나자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들은 대거 방역 수위를 높였다.

5일부터 세종과 전북, 전남, 경북을 제외한 비수도권 전역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된다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한시 휴점했던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이 영업을 재개한 13일 오전 고객들이 QR코드와 체온을 체크한 뒤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한시 휴점했던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이 영업을 재개한 13일 오전 고객들이 QR코드와 체온을 체크한 뒤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발생 기록이 당분간 계속 경신될 전망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연착륙을 위한 ‘이행 기간’을 마친 비수도권 지방자치단체들은 일제히 방역 강화 카드를 꺼내 들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일 대비 1615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종전 최다치는 지난 10일 집계된 1378명이었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하면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간 하루 평균 1255.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직전 주의 769.7명에서 500명 가까이 불어났다.

이날 수도권에서만 1179명이 새로 확진을 받았다. 코로나19 사태 이래 처음으로 수도권 1000명을 넘겼다. 서울 강남구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관련 확진자는 누적 147명으로 늘었다. 청와대에서도 첫 확진자가 나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행정관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배우자의 발열 증상으로 재택근무를 하던 중 검사를 받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해당 행정관이 백신을 접종한 뒤였고, 문재인 대통령과의 접촉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비수도권 확산세도 거세졌다. 역대 가장 많은 389명이 하루 새 늘었다.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300.1명이 비수도권에서 확진을 받았다. 호남권과 경북권만 빼고 모든 권역이 거리두기 2단계 기준을 넘겼다. 이날 2주간의 거리두기 개편안 이행 기간이 끝나자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들은 대거 방역 수위를 높였다. 완화된 단계로 연착륙하기 위한 발판이란 당초 도입 취지가 무색해졌다.

5일부터 세종과 전북, 전남, 경북을 제외한 비수도권 전역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된다. 이들 네 지역은 기존에 시행하던 1단계를 유지한다. 확진자 수가 이미 3단계 기준을 충족한 제주는 이번 주 안에 3단계로 격상하고 특별방역대책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사적 모임 인원 제한도 단계와 별개로 더 엄격해진다. 단계 격상 시 예상되는 사회·경제적 피해는 물론, 개인 간 접촉을 통해 산발적으로 전파되는 유행의 양상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세종·대전·충북에선 4명, 전북·전남·경북은 8명, 울산·제주는 6명까지만 사적 모임을 허용한다. 지역에 따라 추가적인 방역 강화 조치를 취한 곳도 있다. 부산은 거리두기 2단계 상황임에도 식당·카페의 영업시간을 오후 12시에서 10시로 2시간 앞당긴다. 강원, 제주 등과 더불어 백신 접종 완료자를 각종 인원 제한에서 빼주는 인센티브도 중단한다.

방역 강화 조치에도 8월 전에 확산세를 꺾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중환자도 점차 늘어날 것이란 예측이 지배적이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163명으로 전날보다 17명 늘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증상 발현 이후) 중증으로 발전하기까지의 시차를 고려할 때 아직 늘어난 확진자 수가 중환자 집계에 다 반영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송경모 박세환 기자 ssong@kmib.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