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양보한다던 北, "백신 부작용 우려 때문인 듯"

woodenmaster@naver.com
2021-09-05
조회수 6
"AZ 부작용 우려, 시노백 효과 의심" "타국 접종 결과 지켜보려는 의도일 것"

 

 사진 제공=이미지투데이[서울경제]

북한이 국제 사회로부터 배정받은 코로나19 백신을 양보할 의향이 있음을 밝힌 것과 관련해 백신의 부작용에 대한 우려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4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북한 프로그램을 담당한 나기 샤피끄는 "드물게 발생하는 합병증 및 효과에 대한 우려가 보고되면서 북한이 백신 접종을 망설이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잠재적 부작용을 우려하고 시노백 백신은 효과가 충분하지 않다고 우려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지난 1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북한은 국제백신공동구매 프로젝트 코백스(COVAX)에서 배정받은 297만 회분 백신을 다른 나라에 재배정해도 된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북한이 이번에 양보할 뜻을 밝힌 백신은 중국산 시노백이다. 지난 3월에도 북한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90만 2,000회 분을 배정받았으나 아직 공급되지 않은 상태다.

북한 당국은 아직 북한에 아직 코로나19 환자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2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우리 식 방역체계를 더욱 완성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인도주의 활동으로 북한을 여러 차례 방문했던 하버드 의대 박기 교수는 "북한은 자체적으로 실시한 봉쇄 덕분에 안전하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싶어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타국에서) 새로운 백신들이 접종됨에 따라 어떤 문제들이 발생하는지 보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윤아 기자(ori@sedaily.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