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폭우 쏟아진 中…'싼샤댐' 마지노선 11m 남았다

관리자
2020-07-20
조회수 22

중국 후베이성에 위치한 싼샤 댐이 18일(현지시간) 방수로를 통해 대량의 물을 쏟아내고 있다. 현재 중국에선 창장(長江ㆍ양쯔강) 유역을 중심으로 한 달 넘게 폭우가 이어지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중국 남부 지역에서 발생한 최악의 홍수 사태로 세계 최대 수력발전 댐인 싼샤(三峽) 댐의 수위가 최고 수위에서 11m 남은 수준까지 치솟았다.


19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중국 남부 창장(長江ㆍ양쯔강) 유역을 중심으로 한 달 넘게 이어지는 폭우로 인해 인명ㆍ재산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이번 폭우로 인해 433개 하천이 범람했으며, 141명이 사망하고 이재민 3873만 명이 발생했다. 이번 주말에도 허난(河南), 구이저우(貴州), 후난(湖南), 후베이(湖北), 안후이(安徽), 장쑤(江蘇), 충칭(重慶) 등에 폭우가 이어지고 있다.



중국 남부 지방과 장강 중하류를 강타한 폭우로 2000만 명 가까운 수재민이 생겼다. 산사태 경보도 10차례나 내려졌다. [중국 CCTV 캡처]


특히 세계 최대 수력발전 댐인 싼샤 댐의 수위가 최고 수위에 육박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싼샤 댐의 초당 물 유입량은 계속되는 폭우로 전날 6만1000㎥에 이르렀다. 이로 인해 싼샤 댐의 수위는 지난 10일 동안 16m 가까이 올라가 이날 오전 11시 무렵 163.85m까지 치솟았다. 이는 홍수 통제 수위인 145m를 무려 19m 가까이 넘어선 것은 물론, 최고 수위인 175m를 불과 11m가량 남겨둔 수준이다.


홍수가 이어지면서 최근 중국에서는 ‘싼샤댐 붕괴설’마저 유포되고 있다. 중국 온라인에서는 중국건축과학연구원 황샤오쿤(黃小坤) 연구원 명의의 ‘마지막으로 한번 말한다. (싼샤댐이 있는) 이창 아래 지역은 달아나라’는 글이 퍼졌고, 이는 싼샤댐 붕괴에 대한 공포를 불러왔다. 황 연구원은 자신이 작성한 글이 아니라고 했지만, 우려의 목소리는 커지고 있다.


이에 중국 당국은 “싼샤 댐은 100만 년 만에 한 번 닥칠 수 있는 홍수가 발생해 수위 175m, 초당 물 유입량 7만㎥의 상황을 맞아도 끄떡없다”고 반박했다. 창장측량기획설계연구원 엔지니어인 왕샤오마오(王小毛)는 과기일보에 “싼샤댐은 콘크리트 중력댐으로 최대 높이 181m, 최대 바닥 폭 126m에 달하며, 홍수 방지 설계와 내진 설계가 돼 있다”며 싼샤 댐 붕괴 우려를 일축했다.


후베이성 이창(宜昌)시에 건설된 싼샤 댐은 세계 수력발전소 중 발전량 1위 규모다. 1994년 착공해 15년 만인 2009년에 완공됐다.

최악의 홍수로 인해 올해 들어 지금까지 중국의 홍수 피해는 500억 위안(약 8조60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시원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