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국영회사들, 디디추싱 지분 투자 추진… 통제권 갖을수도”

woodenmaster@naver.com
2021-09-05
조회수 6

중국의 국영기업들이 ‘중국판 우버’로 불리는 세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업체 디디추싱의 지분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 시당국은 국영기업들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디디추싱에 투자하는 계획을 제안해 이를 조율하고 있다.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들은 투자가 성사되면 중국의 국영기업들이 디디추싱에 대한 통제권을 갖는다고 전했다.




중국 최대 차량공유 업체 디디추싱. /블룸버그컨소시엄은 디디추싱 이사회에서 한 개의 의석을 확보하고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정도의 지분을 인수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이들 국영 투자자가 디디추싱에서 의결권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WSJ에 말했다. 이를 통해 중국 정부가 디디추싱의 데이터와 중요한 의사 결정에 관해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컨소시엄에는 베이징시 산하 기업이 소유한 디디추싱의 ‘라이벌’ 베이징 서우치도 참여한다. 1억명 이상의 사용자를 거느린 서우치는 이번 투자가 성사되면 디디추싱과 차량호출 서비스를 공동 운영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영기업들의 디디추싱 지분 확보 추진은 이 회사가 지난 6월 말 뉴욕증권거래소 상장을 강행한 후 중국 정부당국의 강도 높은 규제 압박을 받는 와중에 진행되고 있다.

중국 국가 인터넷 정보협회와 공안부, 국가안전부 등 7개 국가 기관은 디디추싱에 대한 인터넷 안보 심사에 착수하고, 중국 내 앱스토어에서 이 회사 앱을 퇴출했다.

기업공개(IPO)를 통해 44억달러(약 5조원)를 조달한 디디추싱은 한때 주가가 18달러를 넘었다가 전날 종가 기준 9.06달러로 급락한 상태다.

최지희 기자 hee@chosunbiz.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