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 휠체어육상 유병훈, 마라톤 완주…"후배들에게 동기부여 됐으면"

woodenmaster@naver.com
2021-09-05
조회수 6



대한민국 육상 '간판' 유병훈이 마라톤을 마지막으로 자신의 2020 도쿄 패럴림픽 일정을 마쳤습니다.
유병훈(스포츠등급T53)은 오늘(5일) 열린 남자 마라톤에서 1시간41분44초로 전체 15명 중 14위를 기록했습니다.

1위 스위스의 마르셀 허그와는 15분 이상 차이가 났습니다.

하지만 유병훈은 경기 뒤 "패럴림픽 마라톤에 처음 도전해 완주까지 했다. 한국 선수로 경험치를 만든 부분은 만족스럽다"며 '경험'에 의미를 뒀습니다.

'전천후' 유병훈은 이번 대회에서 단거리와 장거리를 가리지 않고 힘껏 바퀴를 굴렸습니다.

100m는 예선 6위(15초37), 400m는 예선 2위(49초29), 결선 7위(50초02), 800m는 예선 6위(1분41초55)로 경기를 마쳤습니다.

자신의 시즌 최고 기록들을 연달아 세웠지만,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습니다.

유병훈이 여러 종목에 도전한 이유는 메달과는 별개로, 육상 홍보와 활성화에 있습니다.

그는 "육상은 비인기 종목이다. 비장애인 육상도 마찬가지다. 젊은 층이 육상은 힘든 종목이라 생각해 도전하는 이가 별로 없다. 신인 선수들은 대회 참가의 기회도 적다. 우리나라 선수들이 국제적으로 기량이 떨어지는 이유다. 개인적으로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며 "내가 비록 좋은 결과를 만들진 못했지만, 육상 후배들에게 동기부여가 되고 자극을 줬으면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육상은 올림픽, 패럴림픽에서 가장 많은 메달이 걸려 있는 종목이지만, 우리나라는 육상 등 기초 종목 선수층이 얇은 편입니다.

이번 도쿄 패럴림픽 대회 육상에는 49세 유병훈과 44세 전민재 두 선수가 출전했지만, 메달권에 들지는 못했습니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연합뉴스)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