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코로나 종식 초읽기..내년 1분기 1억명 접종

관리자
2020-12-14
조회수 89

미국 코로나19 백신 수송 작전.로이터뉴스1

미국 코로나19 백신 수송 작전.로이터뉴스1


[파이낸셜뉴스] 미국이 코로나19 종식을 향한 첫 걸음을 뗐다. 미 전역에 코로나19 백신이 배포, 대규모 접종을 눈앞에 뒀다. 이르면 14일 첫 접종자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미 백신개발 책임자는 올해 연말까진 2000만명이 백신을 맞고, 내년 3월엔 1억명의 미국인이 백신을 접종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 언론들에 따르면 미 정부의 백신개발을 총괄하는 팀 '초고속 작전'의 몬세프 슬라위 최고책임자는 13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출연해 올해 연말까지 4000만도스(2000만명분)의 백신을 미 전역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배포가 시작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백신과 이달 중 긴급사용 승인이 날 것으로 예상되는 모더나의 백신 배포 물량을 합친 것이다.

코로나19 백신은 2회 접종해야 면역력이 생기기 때문에 4000만도스는 2000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다.

슬라위는 이어 내년 3월까지 1억명의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내년 1월과 2월에도 매달 5000만~8000만도스의 백신이 배포될 수 있다면서 "내년 1·4분기까지 1억명이 면역력을 갖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슬라위는 미국이 집단면역 수준에 이르려면 75∼80%가 면역력을 가져야 한다면서 내년 5∼6월 사이에 이 지점에 도달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백신에 대한 '불신'이 코로나19 극복에 또다른 장애물이 되고 있다.

13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국민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이 공급된다고 해도 백신에 대한 불신은 만연해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달 초 발표된 미국 갤럽 여론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63%만이 코로나19 백신을 기꺼이 접종하겠다고 답했다.

전문가들은 사회 저명인사들이 나서 접종을 하는 등 백신 접종을 위한 '캠페인'을 벌이는 일이 이 불신을 극복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오바마 전 대통령,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D) 소장이 공개적으로 백신을 맞겠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백악관 인사들도 곧 백신을 접종받을 것으로 보인다.

미 언론들은 이들이 14일 백신을 맞을 것이라고 보도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적절한 시기'에 접종받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백악관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특별히 필요하지 않은 이상 백신을 상대적으로 늦게 받게 될 것"이라면서 "현재로선 백신 접종이 예정돼 있진 않지만 적절한 시기에 맞기를 기대한다"고 적었다.

의료진과 요양시설 거주자가 아닌 백악관 직원들이 백신을 먼저 접종받을 경우 특혜 논란이 일 수 있다.

#코로나백신 #코로나19백신 #화이자백신 #모더나백신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