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 확진 5000명 육박한 日..내일 긴급사태 선언

관리자
2021-01-06
조회수 68

신규확진·사망 '사상 최다'.."가장 심각 4단계"
경제 타격 최소화-음식점 확산 감축 집중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악화하면서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5000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는 마지막 카드인 긴급사태 선언을 7일 발표할 예정이지만 확산 속도가 빨라 효과가 있을지는 미지수다.

6일 NHK방송 등에 따르면 전날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915명, 사망자는 76명 발생해 둘 다 사상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앞서 최다 기록은 하루 신규 확진자 4520명(지난달 31일), 하루 사망자 64명(지난달 25일)이었다. 이에 따라 전날까지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각각 25만4152명, 3769명으로 집계됐다.

일본에서는 코로나19가 도쿄, 오사카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분과위원회는 전날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4가지 단계 중 가장 심각한 4단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오미 시게루 분과위 회장은 긴급사태를 선언한다고 해도 1개월 내에 3단계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떨어지기는 어렵다면서 적극적인 확산 방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7일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포할 예정이다. 지난해 4∼5월에 이어 두번째 긴급사태 발령이다. 이번 긴급사태는 도쿄도, 사이타마·가나가와·지바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한 달 정도 발령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하되 음식점에서의 확산을 줄이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외신들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실효성 확보를 위해 긴급사태 선언에 따라 광역자치단체장이 특별조치법에 의거한 시설 사용 제한을 요청할 수 있는 대상에 음식점을 추가하는 방향으로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의 정령(시행령)을 개정하는 것과 영업시간 단축 요청에 따른 음식점에 대한 지원금 확충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NHK는 전했다. 이 정령이 개정되면 광역자치단체장의 요청에 응하지 않는 음식점 이름을 공표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이번 긴급사태는 지난해 첫 긴급사태 때와는 달리 일제 휴교령 등은 내리지 않을 예정이다. 초중고교의 경우 휴교는 상황에 따라 진행하고 대학의 경우 대면수업과 온라인 수업을 적절히 활용하며 이달 16일부터 시작되는 대학 입시 공통 시험은 예정대로 진행키로 했다.

이런 방식의 긴급사태 선언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는 불투명하다. 오미 회장은 "긴급사태 선언으로 감염 기세가 약해진다는 보증은 없다. 1∼2주 단위로는 무리다. 필요하다면 더 강한 대책도 있을 수 있다"고 의견을 밝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