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군대 내 우파 극단주의 근절 작업 강화"

관리자
2021-01-19
조회수 74

의회난입 사태 계기..대통령 취임식에 동원될 군인들 성향 조사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출입을 통제하는 주 방위군.[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출입을 통제하는 주 방위군.[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미국 국방부가 워싱턴DC 의회 난입 사건을 계기로 군대 내 백인 민족주의 및 우파 극단주의를 뿌리뽑기 위한 노력을 강화했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국방부는 지난 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면서 연방의회에서 폭력을 행사한 시위 참가자 중 현역 군인 및 퇴역 군인들이 연루됐다는 점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

군 장성 마크 A.밀리는 1주일 넘게 의회 난입과 관련한 보고서를 검토하고 동영상을 보는 한편,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그는 "내란에 알려지지 않은 퇴역 군인들이 연루됐다는 징후가 있다"고 말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초기 조사에서 의회 난입 시위대 중 최소 6명의 용의자가 군과 관련된 것으로 파악했다.

아울러 미 국방부는 20일 열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동원될 군인들에 대한 이념적 성향을 조사 중이라고 NYT가 전했다.

국방부 관리들은 군인들이 소셜미디어에 올렸던 게시글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취임식에 투입될 군인 2만여명 중 바이든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 주변에 배치될 인원에 대해서는 개인적 배경에 대한 추가 조사가 진행된다.

NYT는 미 국방부가 그동안 군대 내 백인 민족주의나 우파 활동을 경시해왔지만 의회 난입 사태를 계기로 경각심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또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 지명자가 흑인인 점에 주목했다.

4성 장군 출신의 오스틴 전 중부사령부 사령관은 미 역사상 최초의 흑인 국방장관이 될 전망이다.

이라크전에도 참전한 군인 출신 태미 덕워스 민주당 상원의원은 지난주 군대에서 우파 극단주의를 근절해야 한다며 "(국방장관 지명자) 오스틴 장군이 그런 노력을 진척시킬 특별한 자리에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nojae@yna.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