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요구남 폭로' 허이재, 실명 안 밝힌 이유 "거론된 배우엔 전화로 사과"

관리자
2021-10-06
조회수 20




[뉴스엔 송오정 기자] 허이재가 유부남 갑질 배우의 실명을 밝히지 않는 이유를 전했다.

10월 6일 유튜브 채널 '허이재'에 '안녕하세요 허이재입니다'란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허이재는 "여러분들께 조심스럽게 전하고 싶은 얘기가 있어서 이렇게 영상을 키게 됐다.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도 계시고 끝가지 실명을 언급하지 않는다고 실망하신 분들도 계시고 저의 말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의심하는 분들도 계신 것 같아서 많은 고민을 하다가 영상을 켰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최근 있었던 이슈와 관련해 "상대 실명을 거론하지 않는 이유는 소송 문제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때 저는 많지 않은 나이와 사회 초년생이었기 때문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를 전혀 몰랐다. 그래서 녹음이나 녹취 증거들이 없다. 다만 저는 저에게 일어난 일 그대로를 최대한 순화해서 편집해 올린 것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지금 제가 한 이야기가 얼마나 조심스러운 말들이지 알기 때문에 그동안 연락 주신 많은 기자분들과 방송 관계자분들, 걱정해 주시는 지인 연락조차 다 피하고 있었다. 솔직한 제 마음은 그때 받았던 저의 상처를 스스로 증명하기 위해 다시 들추고 상대와 싸우고, 고통을 재생산하기 무서운 게 사실"이라고 털어놓았다.

마지막으로 허이재는 자신을 응원해준 사람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이번 이슈로 인해 억울하게 거론된 배우에게는 "전화를 걸어서 사과를 전했다"며 "오늘로써 그 사람과 관련된 언급이나 영상은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허이재는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를 통해 은퇴한 이유를 밝힌 바 있다. 결정적 원인이 한 유부남 배우 때문이었다며 "그 배우가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너랑 나랑 연인 사이 같지 않다’고 한다. 남녀 사이에 연인 사이 같아지려면 ‘같이 자면 돼’라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허이재는 자신이 제안을 거절하자 해당 배우가 또 다시 돌변해 자신에게 욕설과 폭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유튜브 채널 '허이재' 캡처)



송오정 juliett428@newsen.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