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누리호 후속' 차세대 발사체 예타 조사

관리자
2022-05-09
조회수 4


"민간이 참여하는 첫 발사체 개발 사업"

누리호 '무한한 저 세계를 향해'
지난해 10월 21일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후속 사업으로 추진하는 차세대 발사체 개발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예타) 조사를 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차세대 발사체 개발 사업은 지난 4월 예타 대상으로 선정됐으며 이달부터 본격적인 조사에 돌입했다. 이 사업에는 2023년부터 2031년까지 9년동안 1조9천330억원을 투입하는 계획이 담겼다.

과기정통부는 2030년에 차세대 발사체를 활용한 달 착륙 검증선을 발사해 성능을 확인한 뒤, 2031년에 달착륙선을 발사할 계획이다.

차세대 발사체 개발이 완료되면 지구궤도 위성뿐만 아니라 달, 화성 등에 대한 독자적인 우주탐사 능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과기정통부는 기대했다.

한국형발사체와 차세대 발사체 구성 비교
[과기정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설계부터 최종발사에 이르는 전 과정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추후 선정될 체계종합기업이 공동 수행한다. 체계종합기업은 사업 이후 독자적 발사체 개발 역량을 자연스럽게 확보할 수 있다.

또 우주기술개발 분야 부품기업 육성을 위해 해외도입이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최대한 국내 생산 부품을 활용하여 공급망을 구축한다.

과기부는 재사용 기술 등 차세대 발사체의 고도화에 활용될 핵심기술 분야 연구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 권현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차세대 발사체 개발을 통해 우리나라가 본격적인 우주탐사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설계단계부터 민간이 참여하는 첫 발사체 개발 사업으로 민간의 발사체 개발 역량을 제고하는데 본 사업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zero@yna.co.kr



문다영(zero@yna.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