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박종욱 사장 직무대행 체제로…"비상경영위원회 통해 경영 공백 최소화"

관리자
2023-03-29
조회수 143

박종욱 경영기획부문장 대표 직무대행…당분간 집단 의사 결정 방식 경영
사외이사 2명도 사퇴, 새 대표 및 이사진 구성까지 5개월 소요 예상

28일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의 모습. 2023.3.28/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서울=뉴스1) 이기범 윤지원 기자 = 차기 대표의 부재로 경영 공백 사태를 맞은 KT(030200)가 박종욱 경영기획부문장(사장)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한다고 28일 밝혔다. 비상경영체제를 통해 경영 정상화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사외이사 2명도 사퇴하며 이사회 개편을 예고했다.

KT는 "구현모 대표가 일신상의 사유로 대표이사 사퇴 의사를 밝혔고, 일부 사외이사는 최근 일련의 과정에 대한 무거운 책임을 느끼며 사의를 표명했다"며 "대표이사 유고 상황이 발생함에 따라 정관 및 직제규정에서 정한 편제 순서에 의거해 박종욱 경영기획부문장이 대표이사 직무를 대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KT는 대표 직무대행과 주요 경영진들로 구성된 비상경영위원회를 신설한다. 집단 의사결정 방식으로 전사 경영·사업 현안을 해결하고, 비상경영위원회 산하에 '성장지속 TF'와 '뉴 거버넌스 구축 TF'를 운영할 계획이다.

성장지속 TF는 고객서비스·마케팅·네트워크 등 사업 현안을 논의한다. 뉴 거버넌스 구축 TF에는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해 대표 및 사외이사 선임 절차, 이사회 역할 등 지배구조 전반에 대한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다양한 이해관계자 의견을 반영해 대외적으로 인정받는 지배구조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유희열, 김대유 등 사외이사 2명은 일신상 사유로 자진 사임했다. 현 사내이사인 구현모 대표와 윤경림 사장은 31일 주총을 끝으로 이사회를 떠난다. 사내이사 2인과 사외이사 6인 등 총 8인의 이사진 중 사외이사 4인만 남게 되는 셈이다. 이에 따라 이사회 개편도 불가피해졌다.

앞서 차기 대표 후보였던 윤경림 KT 사장은 지난 27일 사퇴했다. 후보자로 내정된 지 20일 만이다. 윤 후보는 주요 이해관계자들의 기대 수준을 넘어서는 지배구조 개선을 통해 새로운 CEO가 선출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여권은 후보 선정 과정에서 KT가 '이권 카르텔'을 유지하고 있다며 비판해왔다.

구현모 대표 역시 연임에 도전하며 이사회를 통해 두 차례 대표 후보로 선임됐지만,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은 물론 정부까지 나서 소유분산기업의 지배 구조 투명화를 강조하자 스스로 물러난 바 있다.

구 대표의 임기는 이달 31일까지다. 대표 후보자가 연이어 사퇴하면서 KT 경영 공백은 불가피해졌다. 현재 KT는 조직 개편 및 상무급 이상 임원 인사, 계열사 투자 유치 및 상장 추진 등이 멈춘 상황이다.

구현모 KT 대표가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3) 개막 첫날인 27일 오전(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 전시장 내 KT 전시 부스를 찾아 설명을 듣고 있다. 2023.2.2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KT는 지배구조 개선 작업과 두 차례 임시 주총 개최를 통해 사외이사 및 대표 선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 절차에는 약 5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이를 최대한 단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대표 직무대행을 맡은 박종욱 사장은 "현 위기 상황을 빠르게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모든 임직원들이 서로 협력하고 맡은 바 업무에 집중해 KT에 관심과 애정을 보여준 고객과 주주들의 우려를 해소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고객 서비스 및 통신망 안정적 운용은 물론, 비상경영위원회를 중심으로 주요 경영 및 사업 현안들을 신속히 결정해 회사 경영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글로벌 스탠다드를 넘어선 지배구조로 개선하고 국내 소유분산기업 지배구조의 모범사례로 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기범 기자 (Ktiger@news1.kr),윤지원 기자 (g1@news1.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