돋보기로 햇볕 쬐면 자율주행차 '눈'이 치료된다

woodenmaster@naver.com
2023-04-20
조회수 127


돋보기로 햇볕 쬐면 자율주행차 '눈'이 치료된다



화학연, 자가 치유로 광학기능 회복 렌즈 소재 개발국내 연구진이 돋보기로 햇빛을 쬐면 표면의 스크레치가 없어지고 광학 기능까지 회복하는 자율주행차 센서용 렌즈 소재를 개발했다.


한국화학연구원은 김진철·박영일·정지은 박사 연구팀이 김학린·정인우 경북대 교수 연구팀과 함께 자율주행차의 센서에 생기는 스크래치가 스스로 치유되는 소재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개발한 '햇빛만으로 자가치유되는 자동차 코팅소재' 기술을 발전시켜, ‘구조적 회복’ 뿐만 아니라 광신호 회복과 같은 ‘기능적 회복’까지 가능하도록 했다. 자율주행차의 센서에 활용할 경우 제품의 사용 기대 수명을 늘릴 수 있다. 표면 손상으로 인한 오작동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미래기술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렌즈는 빛을 모으거나 분산시키는 도구로 카메라, 핸드폰, 안경, 거리 측정용 센서 등 일상의 수많은 광학기기에 사용된다. 하지만 렌즈 표면이 스크래치 등에 의해 손상되면 광학기기에서 받아들이는 이미지나 광신호는 실제와 비교하여 심하게 왜곡된다. 자율주행차의 라이다(LiDAR) 센서나 이미지 센서 등의 비전 시스템 인식 오류 및 오작동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례가 반복돼 안전성 신뢰도는 오히려 낮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센서 표면의 흠집으로 인해 신호 왜곡이 발생하면 자율주행차 교통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크다.

연구팀은 돋보기와 같은 간단한 도구를 사용해 햇빛을 모으면 센서 표면에 생기는 긁힌 자국을 60초 이내에 제거할 수 있는 투명한 렌즈 소재를 개발했다. 자가치유가 잘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고분자 내 분자 이동이 자유롭고 소재가 유연해야 하는데, 일반적으로 렌즈나 렌즈 보호용 코팅 소재는 단단한 물질로 이루어져 있으므로 자가치유 기능을 부여하기가 매우 어렵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팀은 이미 렌즈 소재로 활용되고 있는 티오우레탄 구조 내에 투명한 광열염료를 섞은 후 햇빛을 비추어 고분자들이 해체와 재결합을 반복하는 ‘동적 화학결합’을 설계했다.

특히 이미지 센서가 활용하는 가시광선 영역(350~850 nm)과 라이다 센서가 활용하는 근적외선 영역(~1550 nm)과는 간섭하지 않으면서 특정 근적외선 파장(850~1050 nm)의 빛만 선택적으로 흡수할 수 있는 투명한 유기 광열 염료를 개발했다. 개발된 소재는 햇빛이 흡수되면 빛 에너지가 열 에너지로 바뀌면서 표면 온도가 올라가고, 온도가 올라가면 고분자들이 원래의 그물망 구조에서 해체돼 떨어졌다 붙었다를 반복하며 자가치유 된다. 흠집이 서로 교차하여 난 경우에도 100% 자가치유 되며, 같은 위치에 흠집을 내고 치유하는 과정을 5회 이상 반복해도 자가치유 효율을 100% 유지하는 우수한 복원력을 보였다.

먼지나 표면 오염에 의한 센서 오작동을 방지하는 기술이 개발된 적은 있지만 렌즈 표면의 물리적 손상을 회복해 센서 오작동을 방지하는 기술은 이번이 첫 사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기술 분야 국제학술지 ‘ACS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 앤 인터페이스(ACS Applied Materials and Interfaces)’ 2월호에 게재됐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