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이 CCTV 영상 속 쓰러진 사람 실시간 탐지한다

woodenmaster@naver.com
2021-11-18
조회수 6

인공지능이 CCTV 영상 속 쓰러진 사람 실시간 탐지한다

대전시·ETRI, 딥뷰 기술 내년 본격 운영…"시민안전 골든타임 확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연구진이 폐쇄회로(CC)TV에 촬영된 영상을 활용해 시각지능 딥뷰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내년부터 대전에서 인공지능이 주취나 실신 등으로 쓰러진 시민을 폐쇄회로(CC)TV 영상에서 실시간 찾아내는 시스템이 가동된다.

17일 대전시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 따르면 인공지능 딥뷰(Deep View) 시각지능기술은 서고, 걷고, 뛰고, 앉아 있는 모습뿐만 아니라 웅크리거나 누워 있는 자세까지 정확히 인식할 수 있다.

중앙관제센터에서 딥뷰 기술로 CCTV 영상을 실시간 자동 분석해 주취자나 노숙자, 실신자 등이 탐지되면 곧바로 관제요원에게 알린다.

시와 ETRI는 연말까지 이 기술에 대한 실증 분석을 완료하고, 내년부터 유흥가나 보행 수요가 많은 곳(CCTV 100개 채널)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민옥기 ETRI 지능정보연구본부장은 "사고가 발생했을 때 실시간 대응과 골든타임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경찰·소방 등과 연계해 사고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어 시민 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유세종 대전시 시민안전실장은 "안전사고 사각지대를 없애고 시민 생명을 구하는 중요한 기술"이라며 "앞으로 시내 전역에 확대 적용해 스마트하고 안전한 대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사람의 자세를 이해할 수 있도록 시각지능 딥뷰에 학습시킨 사람 이미지 데이터 세트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한편 연구진은 기존 기술이 일반적인 자세의 사람 탐지는 잘하지만, 웅크리거나 누워 있는 사람을 인식하는 데 한계를 보이자 쓰러지는 사람을 실시간 탐지해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기술 개발에 나섰다.


연구진은 자체 구축한 5만5천여건의 이미지 데이터와 9만여건의 고품질 데이터 세트를 동시에 이해·판단하는 딥러닝 모델을 개발해 정확도를 높이고 탐지 시간도 단축했다.

kjunho@yna.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