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아이유 칸 영화제 간다…이정재 첫 연출작도 비경쟁 초청

관리자
2022-04-15
조회수 5


박찬욱 감독의 신작 ‘헤어질 결심’과 한국이 제작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 ‘브로커’가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되는 쾌거를 이뤘다.칸영화제 조직위원회는 14일 오전 11시(현지시간)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과 한국이 제작하고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한 ‘브로커’가 제75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고 발표했다.

한국 영화 2편이 동시에 칸 경쟁 부문에 오른 것은 2017년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홍상수 감독의 ‘그 후’ 이후 5년 만이다.

특히 박찬욱 감독은 2004년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받은 ‘올드보이’를 시작으로 2009년 칸영화제 심사위원상을 받은 ‘박쥐’, 그리고 2016년 경쟁 부문에 초청받은 ‘아가씨’에 이어 올해 ‘헤어질 결심’으로 4번째 칸 경쟁 부문에 진출하게 됐다. 이는 홍상수 감독과 타이기록이기도 하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찬욱 감독은 “영화에 참여한 모든 이에게 기쁜 봄소식”이라며 “팬데믹이 종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참가하는 영화제라 더 특별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칸에서는 기회가 허락하는 대로 다른 영화들도 많이 보고 누구보다 오래 기립박수를 치려고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탕웨이는 “‘헤어질 결심’이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정말 기쁘다”며 “감독님과 배우 박해일, 그리고 모든 스태프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 모두가 다시 극장으로 돌아가고, 일상을 되찾는 날이 빠르게 오기를 바랍니다”고 전했다.

박해일은 “촬영하는 내내 박찬욱 감독님, 탕웨이 배우를 포함한 모든 배우들과 최고의 제작진과 함께해 너무나 뜻깊은 시간이었는데, 칸 영화제에 참석하게 되어 더욱 기쁘다”며 “많은 관객분들과 극장에서 영화를 관람하는 날을 기다려왔던 만큼 ‘헤어질 결심’으로 전 세계 관객분들과 만날 수 있게 되어 설레고 기대된다”며 소감을 밝혔다.

‘디스턴스’, ‘아무도 모른다’, ‘공기인형’,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어느 가족’ 등으로 칸영화제의 사랑을 받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첫 한국 영화 연출작 ‘브로커’로 8번째 칸 진출이라는 쾌거를 낳았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히로카즈 감독은 “각기 다른 언어와 문화적 차이를 초월하여 이뤄낸 이번 작업을 높게 평가받음으로써 저뿐만 아니라 작품에 참여한 모든 스태프와 출연 배우들이 함께 보답을 받게 된 것 같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작품으로 4년 만에 칸 국제영화제에 참여하게 되었는데, 비단 코로나19 팬데믹 상황뿐 아니라 여러 가지로 혼란스러운 이 시기에 계속해서 영화를 만들고 세상에 전달하는 일이 지니는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삼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강호는 ‘괴물’, ‘밀양’,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박쥐’, ‘기생충’, ‘비상선언’ 등 7번째 칸 영화제 초청을 받은 송강호는 칸 경쟁 부문에서만 4번 초청돼 한국 배우로는 최다 초청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송강호는 “칸 영화제에 함께한다는 것은 언제나 기분 설레고 즐거운 일이다”며 “무엇보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 그리고 동료 배우들과 이 좋은 소식을 나눌 수 있게 되어 영광스럽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강동원은 “모두가 온 마음을 다해 촬영한 작품인 만큼 이렇게 기쁜 소식을 듣게 되어 너무나 뜻깊고 감사하다”며 “칸 영화제에 이어 개봉도 앞두고 있기에 관객들과 함께 할 순간이 그 어느 때보다 기다려진다”고 전했다.

배두나는 “기쁘고 영광이다. ‘공기인형’에 이어 12년 만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과 두 번째로 작업하게 된 것만으로도 내게는 특별한 영화”라며 “아직 영화를 못 봤는데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처음으로 영화를 보게 되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브로커’를 통해 생애 처음으로 칸 국제영화제에 입성하게 된 이지은(아이유)은 “‘브로커’를 촬영한 작년 봄 내내 많이 배울 수 있어 감사했고 모든 경험이 신비로웠던 기억이 있는데 올봄에는 심지어 칸 영화제까지 참석하게 되다니, 올봄이 작년의 봄만큼 신비할 것 같아서 다시 한번 설레고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주영은 “작년 이맘때쯤 전국 각지에서 ‘브로커’를 촬영하고 있었는데, 다시금 봄이 찾아옴과 동시에 이렇게 기쁜 소식을 듣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며 “즐겁게 작업한 만큼 ‘브로커’가 많은 관객분들을 만나 뵐 수 있기를 바란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배우 이정재가 감독으로 처음 연출한 영화 ‘헌트’도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됐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여 펼쳐지는 첩도 액션 드라마다.
‘헌트’가 초청된 미드나잇 스크리닝은 액션, 스릴러, 누아르, 호러, 판타지와 같은 장르 영화 중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소수의 작품을 엄선해 상영된다.

이정재는 “데뷔작의 첫 스크리닝을 칸에서 한다는 것이 매우 영광스럽다”며 “함께한 제작진의 뜨거운 열정과 혼신의 힘을 다해 열연을 펼친 배우들의 노력이 있기에 오늘의 결과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칸 영화제에서 좋은 반응이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