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 개막… 3년 만에 정상화

관리자
2022-04-29
조회수 7


개막작은 코고나다의 ‘애프터 양’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가 28일 개막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축소됐다가 3년 만에 정상화됐다. 다음 달 7일까지 10일간 전주 영화의거리 일대에서 거리두기 없이 개최된다. 영화의거리에는 영화제 마스코트인 전주돔(대형 천막 공연장·사진)이 다시 설치됐다.

이날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선 개막작인 ‘애프터 양’(After Yang) 시사회가 열렸다. ‘애프터 양’은 안드로이드 로봇인 양이 갑자기 작동을 멈추면서 벌어지는 가족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연출을 맡은 한국계 미국인 코고나다 감독은 최근 세계적 이목을 끈 애플티비 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 연출에도 참여했다. 영화에서 제이크의 가족은 중국계 미국인인 딸 미카가 민족적 뿌리를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아시아인 외형을 한 양을 데려온다. 코고나다 감독은 로봇인 양의 눈을 통해, 아시아인 뿌리를 둔 미카를 통해 인간의 정체성을 이야기한다.

이준동 전주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애프터 양’을 개막작으로 선정한 배경에 대해 “인간에 대한 성찰을 담고 있는 영화”라며 “안드로이드라는 인간 바깥의 인간으로 인간을 들여다보는 방식이 흥미로웠다”고 전했다. 이틀째인 29일에는 한국영화계의 거장 이창동 감독의 특별전 ‘이창동: 보이지 않는 것의 진실’이 열린다. 그의 신작 단편 영화 ‘심장소리’는 30일 전주돔에서 전 세계 최초로 만나볼 수 있다.



전주=최예슬 기자(smarty@kmib.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