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이정재 황동혁 감독 에미상 수상…비영어권 최초(종합)

woodenmaster@naver.com
2022-09-13
조회수 4

`오징어 게임` 이정재 사진|연합뉴스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의 이정재와 황동혁 감독이 미국 방송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에미상에서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남우주연상과 감독상을 수상했다.


미국 TV예술과학아카데미가 13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배우와 연출진을 대상으로 한 이날 시상식에서 ‘오징어 게임’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이정재), 남우조연상(박해수 오영수), 여우조연상(정호연)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2개의 트로피를 안았다.

주인공 성기훈 역의 이정재는 ‘오자크’ 제이슨 베이트먼, ‘석세션’ 브라이언 콕스, ‘베터 콜 사울’ 밥 오든커크, ‘세브란스: 단절’ 애덤 스콧, ‘석세션’ 제러미 스트롱 등과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놓고 경합을 벌인 끝에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미국배우조합상,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 크리틱스 초이스 슈퍼 어워즈 등 미국 주요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으며 유력 후보로 꼽힌 이정재는 이변 없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무대에 오른 이정재는 “대한민국에서 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과 친구, 가족, 소중한 팬들과 기쁨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 사진|AFP연합뉴스황동혁은 감독상 후보로 올라 ‘오자크’ 제이슨 베이트먼, ‘세브란스: 단절’ 벤 스틸러, ‘석세션’ 로렌 스카파리아, ‘옐로우자켓’ 캐린 쿠사마 등과 경합을 벌인 끝에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황동혁 감독은 “에미상 관계자들과 넷플릭스에 큰 감사를 드린다. 나에게 역사를 만들었다고 하지만 우리가 모두 함께 역사를 만들었다. ‘오징어 게임’이 역사상 영어가 아닌 드라마가 받은 첫 에미상이라고 한다. 나는 이것이 나의 마지막 에미상 트로피가 아니길 바란다. 시즌 2로 돌아오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남우조연상 후보에 나란히 이름을 오영수와 박해수는 ‘석세션’ 키에란 컬킨, 매슈 맥퍼디언, 니콜라스 브라운, ‘더 모닝쇼’ 빌리 크루덥, ‘세브란스: 단절’ 존 터투로, 크리스토퍼 월켄과 경쟁했으나 수상에는 실패했다. 남우조연상은 ‘석세션’의 매슈 맥퍼디언에게 돌아갔다.

여우조연상 후보 정호연은 ‘오자크’ 줄리아 가너, ‘석세션’ 사라 스누크, ‘세브란스: 단절’ 패트리샤 아퀘트, ‘옐로우 자켓’ 크리스티나 리치, ‘베터 콜 사울’ 레아 시혼, ‘석세션’ J 스미스 카메론, 사라 스누크, ‘유포리아’ 시드니 스위니와 이름을 올렸으나, 수상은 ‘오자크’의 줄리아 가너에게 돌아갔다.

황동혁 감독은 각본상 후보에 올라 ‘베터 콜 사울’ ‘오자크’ ‘세브란스: 단절’ ‘석세션’ ‘옐로우자켓’과 경쟁했으나, 각본상은 ‘석세션’이 받았다.

 

오영수, 정호연, 황동혁 감독, 싸이렌픽쳐스 김지연 대표, 이정재, 박해수(왼쪽부터) 사진|로이터 연합뉴스‘오징어 게임’은 25개 부문에 이름을 올려 최다 후보가 된 ‘석세션’을 비롯해 ‘기묘한 이야기’ ‘베터 콜 사울’ ‘유포리아’ ‘오자크’ ‘세브란스: 단절’ ‘엘로우 재킷’ 등과 작품상을 놓고 경쟁했다. 작품상의 영광은 ‘섹세션’에게 돌아갔다.

‘오징어 게임’은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13개 부문 14개 후보에 올라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에미상은 1949년 첫 개최 이후 줄곧 영어로 제작된 드라마들에만 대상에 해당하는 최고 영예인 작품상 후보로 지명해왔기 때문이다.

‘오징어 게임’은 지난 4일 기술진과 스태프에게 수여하는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에서 게스트상 이유미를 비롯해 스턴트퍼포먼스상, 시각효과상, 프로덕션 디자인상을 받은 데 이어 이날 남우주연상과 감독상을 받으며 6관왕에 등극하며 역사를 새로 썼다.

이정재와 정호연은 ‘버라이어티 스케치 시리즈’ 부문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의미를 더했다. 두 사람은 무대에 설치된 술래 인형 영희와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퍼포먼스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오징어 게임’은 상금 456억 원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서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게임에 도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해 9월 공개 후 첫 28일 동안 16억 5045만 시간을 기록, 넷플릭스 역대 최고 시청 시간을 달성하는 등 전 세계적 인기를 누렸다.

지난해 ‘2021 고담 어워즈’에서 ‘최우수 장편 시리즈’에 해당하는 ‘획기적인 시리즈-40분 이상 장편(Breakthrough Series-over 40 minutes)’ 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2021 피플스 초이스어워즈’에서 ‘올해의 정주행 시리즈’ 부문상을 수상했다. 올해 초 오영수가 한국 배우 최초로 골든글로브 시상식 TV 드라마 부문 남우조연상을 받았고, 이정재와 정호연은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배우 조합상(SAG)에서 남녀주연상을 타는 등 수상 행진을 이어왔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skyb1842@mkinternet.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