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번 맞아야, 접종 완료?”…‘백신 부익부 빈익빈’ 심화

woodenmaster@naver.com
2021-11-18
조회수 4

“3번 맞아야, 접종 완료?”…‘백신 부익부 빈익빈’ 심화

               

 겨울에도 확산세 꺾이지 않아…‘백신 3번 접종’ 분위기 확산 유럽 각국, ‘백신 패스’ 조건에 ‘부스터샷 의무화’ 속속 추진
보건전문가, 중저소득국의 부족한 백신 접종률에 악영향 끼쳐 “이같은 분위기, ‘백신 부익부 빈익빈’ 더욱 심화시켜 부정적”

  베를린의 한 학교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받는 학생.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의 정의가 달라지는 분위기다.

이제는 2회 접종만으로 백신 접종이 완료됐다고 보는 것이 아닌 추가 접종(부스터 샷)을 맞아야 접종 완료로 보는 시각이 확산되고 있다는 것이다.

17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의 보도에 따르면 올 겨울까지도 코로나19 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면서 백신 접종도 2번만으로는 부족해 3번은 맞아야 완료됐다고 보는 인식이 대세가 되고 있는 분위기다.

이는 백신 접종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선진국에서도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강한 확산세로 인해 확진자가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백신 접종으로 생긴 면역은 갈수록 떨어지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들 국가에서는 이전까지 백신을 2번 맞으면 접종 완료라는 게 대세였지만, 이제는 부스터 샷까지 3번을 채워야 한다는 기준을 노골적으로 내세우고 있다.

현재 선진국에서 주로 맞는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AZ) 등으로 모두 수주의 간격을 두고 2번 맞는 것을 접종 완료로 삼았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지난 15일 기자회견에서 “부스터 샷까지 3번 접종하는 게 중요하다”라며 “그렇게 되면 모든 면에서 여러분의 일상이 손쉬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에서 코로나19 부스터샷을 맞는 85세 남성. AP 연합뉴스  
유럽 국가들 중에서도 부스터 샷을 선택이 아닌 필수로 정하는 나라들도 속속 나오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 9일 “65세가 넘는 사람은 모두 12월 15일까지 부스터 샷을 맞아야 백신 패스를 유지해주겠다”라고 언급해 갑자기 접종 예약이 쇄도하기도 했다.

오스트리아에서는 2번째 접종한 지 9개월이 지나면 접종 완료 지위를 박탈하는 방식으로 부스터 샷을 맞도록 유도한다.

이스라엘의 경우 2번째 접종 6개월 안에 3번째 접종을 해야 백신 패스 자격을 준다.

보건 전문가들은 이 같은 분위기가 부국과 빈국 간 백신 격차가 심각한 상황에서 또다른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저소득 국가에서는 접종률이 아직도 4.6%에 불과한데, 부국에서 부스터 샷까지 사실상 의무화하면 ‘백신 부익부 빈익빈’이 심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전 세계에서 맞는 하루치 부스터 샷이 저소득국에서 맞는 첫 번째 주사의 6배에 달한다고 지난주 꼬집었다.

국제구호단체 옥스팜 관계자도 16일 영국 의회에 출석해 부국이 제약사에 비싼 값을 쳐주는 방식으로 백신을 쓸어간다고 비판하고 “백신 공급 물량 중 아프리카를 포함한 최빈국에 돌아가는 비중은 1%도 되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