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루, '막말 방송' 눈물의 사과 "그만둘까 고민도…내 자신이 싫었다"

관리자
2021-12-04
조회수 18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개그우먼 신기루가 막말 논란에 대해 다시금 사과했다.



지난 3일 공개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는 신기루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신기루는 정영진과 최욱이 "살 빠졌다", "밥 먹고 다녀"라며 에둘러 응원하자 "기분이 굉장히 안 좋았는데 나이 드신 저의 팬 분이 여기 오셔서 빵을 주셨다"라며 옅은 미소를 지었다.

또 "그저께까진 (방송을) 그만둘까 했는데... 아 눈물이 나려고 한다"라며 움츠러들기도. 축 처진 신기루의 모습에 최욱은 다시금 "사회적으로 용인할 수 없는 문제였다면 나도 까불지 못했을 거다. 아마 '우린 여기까지다'라는 말을 했을 것"이라며 위로했다.

신기루는 "플랫폼의 차이가 크다는 걸 확실히 알았다. 다른 생방송은 못할 것 같다. '매불쇼'는 이거대로 하는 거니 이해 부탁드린다.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여기 사람들에게 너무 고맙다. 다음주에는 또..."라며 말을 잇지 못하다가 "괜히 울까 봐 안오려고 했다. 다음 주에는 정신 차리고 오겠다"라며 눈물을 훔쳤다.

신기루는 "사람들이 나를 시러하는 건 괜찮은데 내 자신이 너무 싫었다"라며 "몇몇 유튜버가 제가 '매불쇼'에서 했던 말을 토대로 편집하면서 '원래부터 인성이 이랬다'는 식의 영상을 올리고 있다. 과거가 발목을 잡는다는 생각도 든다. 주의도 하겠지만 제 색깔도 보여드리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기루는 지난달 24일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특정 운동화 브랜드 명을 그대로 이야기하는가 하면 'X질 뻔했다', '음식도 남자도 조금씩 다양하게 맛보는 걸 좋아한다' 등 비속어와 수위 높은 발언을 던져 입방아에 오르내렸다. 결국 논란이 돼 신기루는 "생방송 경험이 없고, 늘 자유로운 플랫폼에서만 제 이야기를 하다 보니 전 연령대가 듣는 공중파 라디오에서 제 경험과 에피소드 질의응답 과정에서 자극적인 단어와 브랜드명을 언급하는 등 저의 부족함이 여러분께 많은 불편을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joyjoy90@sportschosun.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