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어린이들 마스크 벗고 뛰어노는 소원 이뤄져 뿌듯"

woodenmaster@naver.com
2022-05-05
조회수 3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백서 발간 기념 국정과제위원회 초청 오찬에서 백서의 중요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100번째 어린이날을 축하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제 100회 어린이날을 맞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어린이 여러분, 예쁘고 멋진 우리 어린이 친구들이 마스크를 벗고 마음껏 뛰어놀면 좋겠다는 대통령 할아버지의 소원이 이루어지게 되어 정말 뿌듯하다"고 말했다.

지난 2일부터 실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게 되었고, 학교 운동장에서 하는 체육수업과 행사에 마스크를 쓰지 않게 되었다.

문 대통령은 "어린이는 어른에게 삶의 지혜를 배우고, 어른은 어린이에게 삶의 순수함을 배운다"면서 "아이들에게만 돌봄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어른들도 아이들을 돌보면서 보람과 성숙함을 얻는다"고 했다.

이어 "어린이에는 존중의 의미가 담겨있다. 사랑만으로 부족하다"면서 "어린이의 인권과 인격을 존중하는 것도 못지않게 중요하다. 모든 어린이를 나의 아이처럼 밝은 내일을 꿈꾸며 쑥쑥 자랄 수 있도록 함께 아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정부가 행한 어린이를 위한 노력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최초로 아동수당을 도입하여 아이들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강화했다"면서 "지난해 1월에는 63년 만에 민법의 친권자 징계권 조항을 폐지하여 아이에 대한 어떠한 체벌도 용인되지 않음을 확고히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들을 온전한 인격체로 존중해야 한다는 국민적 합의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따뜻하게 품어주고 보듬어주신 엄마 아빠, 선생님들께도 각별한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청와대 녹지원에서는 이날 어린이날 행사가 열린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랜선을 통해 초청을 약속했던 평창 도성초등학교와 보령 청파초등학교 녹도분교 어린이들도 함께하게 되었다"며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로 인해 신나게 뛰놀 수 없는 상황에서도 어린이들은 밝고 씩씩하게 자라주었다. 정말 대견하고 자랑스럽다"라며 "엄마 아빠는 아이들이 잘 자라는 것만 보아도 행복하다. 어린이 여러분, 사랑합니다!"라고 적었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sgmaeng@mkinternet.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