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전 강도살인' 이승만 "1년 뒤 4억7천만원 실린 현금수송차도 훔쳤다" 추가자백

woodenmaster@naver.com
2022-09-02
조회수 14

2001년 대전 서구 둔산동 국민은행에서 권총 강도 살인사건을 피의자 이승만이 2일 오전 대전 동부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2002년 대전 국민은행 권총 강도 살인사건의 용의자 이승만(52)이 범행 1년여 뒤 4억7천여만원이 실린 현금수송차량도 자신이 훔쳤다고 자백했다. 이 사건도 현재까지 미제로 남아있었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이승만은 이날 오전 검찰 송치 전 "2003년 대전 중구 은행동 밀라노21 현금수송차량 절도사건을 내가 했다"는 취지로 경찰에 자백했다.

2003년 1월 22일 대전 중구 은행동 밀라노21 쇼핑몰 지하 주차장에서 현금 4억7천여만원이 실려있던 현금수송차량이 도난당한 사건으로, 이 역시 국민은행 강도살인 사건처럼 미제로 남아있었다.

이 씨 진술에 따르면 국민은행 강도살인 이후 은행 직원이 허리에 찬 열쇠를 유심히 관찰, 열쇠를 미리 깎아뒀으며, 범행 당일 현금수송차량이 눈에 띄자 복제한 열쇠로 차를 훔쳐 달아났다.

당시 차량 탈취부터 도주까지 3분이 채 걸리지 않은 점, 범행 후 1km 떨어진 여관 주차장에서 발견된 현금수송차량에 오로지 금고 장치만 훼손된 점 등으로 미뤄 보아 치밀히 계획된 범죄라는 추측이 나왔다.

그러나 이 씨는 사전에 범행을 미리 계획하지는 않았고, 우발적으로 저지른 단독 범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은행동 현금수송차량 절도 사건의 공소시효가 2008년 만료됐지만, 계속해서 수사를 이어 나갈 방침이다.

이혜진 기자 lhj@imaeil.com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