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 40억 성과급 의혹'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소설쓰시네"

관리자
2021-11-26
조회수 20

경찰, 최 전 의장 피의자 신분 소환…별다른 해명 없이 조사실로


대장동 개발 당시 성남시의회 의장을 지낸 최윤길 전 의장이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최 전 의장은 화천대유 측으로부터 30억원의 금품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21.11.26/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수원=뉴스1) 최대호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26일 최윤길 전 경기 성남시의회 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이날 오후 1시50분쯤 경기남부경찰청에 홀로 모습을 보인 최 전 의장은 자신에게 제기된 특혜의혹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에 "소설을 쓰시네 정말"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취재진이 '성과급을 받기 위해 화천대유에 들어간 것이냐' '화천대유에서 대민업무를 한 것이 맞느냐'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에 왜 그렇게 힘을 쓴 것이냐' 등 질문을 쏟아내자 "아실만한 기자분들이 왜 그러는 거냐"며 불편함을 내비쳤다.

취재진이 '아니면 아니다라고 말씀해 주시면 된다'고 하자 "대답할 가치를 못느끼겠다"며 "수사관에게 이야기 해야지 왜 기자분들에게 이야기를 하냐"고 말하며 조사실로 향했다.

최 전 의장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연결해줬을뿐 아니라 화천대유 임원으로 근무하며 성과급으로 40억원을 챙기고 화천대유 측으로부터 30억원의 금품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최 전 의장을 상대로 실제 금품 로비를 받았는지, 화천대유에서 어떤 일을 했는지, 성과급을 받은 사실이 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지난 17일 경기 광주시에 위치한 최 전 의장 자택과 성남시 분당구 소재 화천대유 사무실을 각각 압수수색했다.

경찰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조사"라며 "자세한 혐의 등에 대해서는 수사 중이어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2012년 7월~2014년 6월 제 6대 성남시의회 후반기 의장을 지냈던 최 전 의장은 2013년 2월, 성남도시개발공사(도개공) 설립 조례안을 통과 시키며 도개공 설립에 기여했다.

최 전 의장은 2010년 민간사업자로부터 '대장동 개발사업에 민간사업자가 참여할 수 있게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1억원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 된 바 있다.

하지만 검찰은 돈을 모두 반환했다는 최 전 의장의 주장을 받아들여 무혐의 처분했다.

그럼에도 최씨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민간사업자도 끌어들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는데 당시 공공개발로 추진하겠다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영개발을 포기하겠다고 선언한 시점과 맞물렸다.


최대호 기자(sun0701@news1.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