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서 마약 봉지 삼켜 밀반입 시도 50대…배 속서 터져 사망

woodenmaster@naver.com
2022-10-14
조회수 119

마약을 삼켜 배 속에 숨기는 방식으로 밀반입을 시도한 50대 남성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최근 자택에서 사망한 남성 A씨의 위장 등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확인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부검을 의뢰했다.

A씨는 지난달 24일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입국해 바로 이튿날 숨졌다.
마약을 삼켜 배 속에 숨기는 방식으로 밀반입을 시도한 50대 남성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

A씨의 위장에서는 일반적 투약 수준을 넘는 마약 의심물질과 이를 잘게 나눠 포장하는 데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비닐이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마약을 장기에 숨겨 밀반입하려다 마약의 포장이 터지면서 급성 중독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숨진 사실을 신고한 동거인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는 한편 A씨의 자택을 수색하고 휴대전화를 확보해 밀반입을 시도한 경위와 과정을 파악하고 있다.

유지희 기자 yjh@inews24.com

기자 프로필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